2014년 국내·외 지진 발생 현황

2014,4,2일 칠레 이키케 북서쪽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8.2 지진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5/01/08 [16:44]

2014년 국내·외 지진 발생 현황

2014,4,2일 칠레 이키케 북서쪽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8.2 지진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5/01/08 [16:44]
기상청 지진관리과는 8일 2014년 국내 지진(규모 2.0 이상) 발생 횟수는 총 49회로 현재와 같은 방식의 디지털 관측을 시작한 1999년부터 2013년까지(이하 예년)의 지진 발생 연평균 횟수인 47.7회와 비슷한 수준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규모 3.0 이상 지진 발생 횟수는 8회로 예년 연평균 9.7회보다 적었으며, 유감지진 발생 횟수는 11회로 예년 연평균 8.7보다 2회 정도 증가했다.
 
2014년에 발생한 지진 중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4월 1일 충남 태안군 서격렬비도 서북서쪽 100km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5.1 지진이다. 이 지진으로 충남 태안지역에서는 창문이 흔들렸고(진도 Ⅲ), 수도권과 충남 지역에서 창문과 침대가 흔들리는 정도의 지진을 느꼈으나 피해는 없었고 이 지진은 1978년 기상청의 계기지진 관측 이래 역대 4위 규모의 지진이다.
 
내륙에서 발생한 가장 큰 지진은 2014년 9월 23일 경북 경주시 동남동 쪽 18km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3.5 지진이다. 이 지진으로 경주 지역에서 건물과 유리창이 많이 흔들렸고(진도 Ⅳ), 울산, 대구 및 포항 지역에서 쿵 소리와 함께 건물의 흔들림이 있었으며(진도 Ⅲ), 부산, 창원 지역에서 창문이 흔들리는 정도의 지진을 느꼈으나(진도 Ⅰ~Ⅱ) 피해는 없었다.
 
내륙과 해역에서 각각 23회, 26회 발생하였고,그 중 내륙에서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10회, 서해 해역에서 12회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구분

내륙

해역

합계

서울인천 경기

강원

충북

대전세종 충남

전북

광주 전남

대구 경북

부산 울산 경남

제주

북한

동해

서해

남해

발생횟수

2

0

0

0

1

2

10

0

1

7

7

12

7

49

 
한편, 미국지질조사소(USGS)에서 발표한 2014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지진(규모 5.0 이상) 횟수는 총 1,734회로 연평균(’78~’13) 1,636회보다 98회 증가했다.
 
이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4월 2일 칠레 이키케 북서쪽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8.2의 지진이다. 이 강진으로 인해 사망자 6명 등 인명 피해와 가옥 2,500여 채가 파손되는 등 재산 피해가 발생하였다. 또한, 칠레 지역에 약 1.7∼1.92m, 그리고 하와이 지역에 약 0.58m의 지진해일이 내습하여 지진해일경보가 발령되었으나 국내에는 영향이 없었다.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큰 피해를 준 지진은 8월 3일 중국 루뎬현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6.5의 지진이었다. 이 지진은 지표로부터 10㎞ 깊이에서 발생하여 617명의 사망자와 3,143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였고, 가옥 12,000여 채가 무너지는 등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