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시장 불공정거래 신고 첫 포상금 지급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10/02/16 [14:47]

증권시장 불공정거래 신고 첫 포상금 지급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10/02/16 [14:47]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위원장 李喆煥)는 불공정거래 혐의 발견 등에 기여한 불공정거래 신고인(1명)에 대하여 2010년 첫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신고인은 우회상장 관련 언론보도로 주가가 상승한 후, 관리종목지정사유발생 등 악재성 공시가 이어지며 주가가 하락한 점에 착안, 시세조종 혐의가 있는 것으로 신고하였으며, 신고내용이 불공정거래 예방 및 시장감시업무 수행에 기여한 것으로 판단되어 상기 신고인에게 포상금(195만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장감시위원회는 2009년 15건의 신고에 대하여 1,412만원의 포상(일반포상 3건, 소액포상 12건)을 실시하였으며, 불공정거래신고 포상 건수 및 금액은 점차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불공정거래 신고내용의 유의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불공정거래신고 제도가 정착되어 가고 있음을 의미한다.

앞으로도 일반투자자의 사회적 감시를 활성화하여 국내 증권·파생상품시장의 공정거래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불공정거래신고 제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