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 유네스코 2019년까지 재인증

박인수 기자 | 기사입력 2018/01/25 [10:57]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 유네스코 2019년까지 재인증

박인수 기자 | 입력 : 2018/01/25 [10:57]
▲  부산 감천문화마을  2019년까지 유네스코 재인증   © 박인수 기자

 

부산 사하구(이경훈 구청장) 감천문화마을이 유네스코의 지속가능발전교육(ESD Education for Sustainable Development) 공식 프로젝트로 재인증을 받아 국제적 위상이 한층 높아지게 됐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한 72개 가운데 24개를 2019년까지 재인증 했는데 감천문화마을이 여기에 포함됐다.

 

이 인증은 지역사회와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빈곤, 사회적 취약성, 물, 에너지, 기후변화, 재해, 생물다양성, 문화다양성, 식량, 보건 등 다양한 문제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정부기관이나 민간단체의 프로젝트에 수여된다.

 

감천문화마을은 ‘지역개발 및 거버넌스’라는 주제로 지역주민과 지방자치단체가 오랜 기간 파트너십을 형성해 낙후된 마을을 살려내고 이 과정에서 주민들의 적극적이고 주체적인 참여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으면서 2015년 최초로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을 받았다.

 

감천문화마을은 인증 후에도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지역특구로 지정 받아 총 91억 원의 예산을 2020년까지 투입해 △생활기반시설 재생사업 △교육여건 재생사업 △문화예술 재생사업의 3대 분야 12개 특화사업 추진할 계획이다.

 

이들 사업을 통해 우수한 교육환경과 문화공간 조성으로 생산유발효과 136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93억 원은 물론 163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훈 사하구청장은 “2016년 IAEC 국제교육도시연합 우수교육 도시상 수상에 이어 유네스코의 공식 프로젝트 재인증으로 감천문화마을의 도시재생사업 효과가 국제적으로 입증되고 있다”며 “최근 감천문화마을 천마산권역이 새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지역에 선정되면서 사업 효과가 더욱 더 확대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