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순득 정신장애인가족협회 회장 "이 대표 정신장애인 비하...정부.여당 입장 반영"

이준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2/31 [20:55]

조순득 정신장애인가족협회 회장 "이 대표 정신장애인 비하...정부.여당 입장 반영"

이준화 기자 | 입력 : 2018/12/31 [20:55]
▲     © 정치.경제부


(사)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조순득 회장은 31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브리핑롬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 정신장애인이다"는 발언과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조 회장은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이 정신장애인이고, 한심한 사람들이 정신장애인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국정을 책임진 정당의 대표로서 그가 공석에서 말한 발언은 곧 정부여당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장애인 관련 행사에서 신체장애인과 정신장애인을 비하하는 말을 쏟아냈다"며 "정말 제 정신이 아닌 사람이 누구인지를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조 회장은 또 "이 대표는 비록 반대파 정치인을 빗대어서 한 이야기라고 했지만, 평소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 비하가 딤긴 생각을 은연 중 노출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당을 대표하는 시람이 품격 있고 적정한 언어를 구사함으로써 자기주장을 피력해야 함에도, 적절한 언어 선정이나 표현의 기본조차도 갖추지 못한 사람이 과연 공당의 대표인가? 하는 의구심이 들지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조 회장은 아울러 "그의 적절치 못한 비유와 일관성 없는 논리전개는 사회통상 일반인의 자질에도 크게 벗어났다"며 "그의 품성과 자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 회장은 또한 "정신장애인들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우울, 조울 등 장애로 인하여 심각한 정서적 고통을 받고 있는 자들이며, 우리가 돌봐주며 함께 살아나가야 할 사회공동체 일원이다"며 "그것이 진정한 사회 통합이며 우리 사회가 지향해야 할 포용의 가치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신장애인을 빗대어 타인에 대한 혐오감을 증폭시키고, 나아가 정신장애인에 대한 모멸적이고 노골적으로 비하발언을 한 이 대표는 대한민국 정치인으로서의 기본적 자질과 상식조차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대한민국에서는 당신과 같은 부도덕 하고 몰상식한 정치인을 원치 않는다"며 "즉시 물러나라! 즉각 퇴진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8일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축사에서 “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 정신장애인이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