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소방서, 겨울철 화재취약기간 ‘풍등 날리기 금지’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1/09 [18:23]

마산소방서, 겨울철 화재취약기간 ‘풍등 날리기 금지’

노상문 기자 | 입력 : 2019/01/09 [18:23]

마산소방서는 풍등ㆍ소형 열기구를 이용한 행사 등으로 인근 산림 등에 화재가 발생할 위험성이 있어 관내 마산합포구청 등 공공기관 203개소에 대해 겨울철 화재취약기간인 1월부터 2월까지 ‘풍등 날리기 행사 등 행위금지 안내’에 나섰다.

 

▲ 풍등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풍등ㆍ소형 열기구를 날리는 행위 규제를 위해 소방본부장ㆍ서장이 금지 또는 제한할 수 있는 소방기본법 제12조(화재의 예방조치)를 지난해 12월 26일 개정ㆍ시행 중이다. 이를 위반 시 풍등을 날린 사람 혹은 풍등행사 주최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금지 기간에 풍등 날리기 등 행사를 하려면 소방서에 먼저 신고를 해야한다. 풍등ㆍ열기구 사용에 따른 주의사항은 ▲풍속 2m/s 이상 시 행사 중지 ▲풍등 외피는 방염성능이 있는 것 사용 ▲행사 주최 측 풍등띄우기 전 안전교육 ▲화재 위험구역 안전거리(10km) 이내 풍등 띄우기 자제 ▲연료연소시간 10분 이하로 제한 ▲행사장 주변 화재 경계 소방력ㆍ안전관리 인력배치 ▲행사장 주변과 예상낙하지점 수거팀 배치 등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