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여성 의원, 김예령 기자는 국민이 말하고 싶은 것을 질문한 것이다

계속 하락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소통 아닌 불통,

진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1/12 [07:20]

야권 여성 의원, 김예령 기자는 국민이 말하고 싶은 것을 질문한 것이다

계속 하락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소통 아닌 불통,

진화 기자 | 입력 : 2019/01/12 [07:20]

지난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당시 논란에 선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권 의원들과 많은 좌파 단체들이 김 기자를 도덕적이지 못한 발언이라며 비난이 일자, 순식간 sns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로 인하여 인터넷 뉴스 댓글은 입에도 담지 못할 많은 욕설과 야유적 발언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또 한 번 혼란스럽게 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수많은 의원들이 김예령 기자를 향해 “기자다운 기자”라고 평했다. 대부분 문재인 정부와 대립적인 이념을 가진 국민들은 “문재인이가 이 나라 왕인가? 기자가 질문을 못할 것이 뭐가 있나?” “지금은 국민 모두가 먹고 살기조차 어렵기 때문에 위기에 선 경제에 대한 질문이 맞는 것이다.” “자기가 듣고 싶은 질문에만 응하라 한다면 왜 기자회견을 하나?” “경제는 자신이 없다고 말하는 것이 정답이다.” 등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댓글도 많았다는 것이다. 

 

▲ 전 새누리당 전여옥 의원(좌)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우)     ©김은영 기자

 

11일 기자출신, 새누리당 전 여옥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란 그 어떤 두려움 없이 묻고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기자라고 배웠다”며 “만일 기자가 권력에 취하고 권위에 겁먹으면 더 이상 기자가 아니라고 배웠다”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김예령 기자에 대해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이라길래 뭔가 날카로운 질문들이 쏟아질 줄 알았는데 덕담릴레이 하느냐"며 "그 와중에 김예령 기자의 날카로운 핵심 찌르기에 빵 터졌다"고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김예령 기자의 태도 논란에 대해 "짧은 질문이지만 많은 국민들이 하고 싶은 말 대신한 한마디였다"라며 "완곡하게 말했는데도 태도 논란이니 떠들어대니 기가 막힌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