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자살예방게이트키퍼교육’ 청소년 관련 기관 실무자 등 연수 실시

박인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3/01 [12:31]

창원시, ‘자살예방게이트키퍼교육’ 청소년 관련 기관 실무자 등 연수 실시

박인수 기자 | 입력 : 2019/03/01 [12:31]

 

▲   창원정신건강복지센터 교육실에서 '자살예방게이트키퍼교육' 실무연수    © 박인수 기자

 

창원시는 지난 달 26일 올해부터 창원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하여 분기별로 청소년의 상황과 특성에 따른 맞춤형 상담지원을 위해 청소년관련 기관과 시설 실무자연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첫 교육으로, 26일 자살예방게이트키퍼교육이 창원청소년상담복지센터 교육실에서 40여명의 청소년 관련 기관 실무자가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이순미 창원정신건강복지센터부팀장이 청소년이 자살을 암시하는 언어적, 행동적 상황적 신호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강의와 자살이나 자해의 위험에 놓인 청소년이 보내는 메시지를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요령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청소년의 자살과 자해가 심각한 위기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지역사회 내 청소년 관련 시설에서 종사하는 실무자들에게 자살예방게이트키퍼교육을 실시했다. 

 

시는 자살예방게이트키퍼교육을 시작으로 2분기에서 4분기에도 자살예방게이트 중급과정의 교육을 진행하여 청소년들의 심리적 위기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실무자들의 역량을 강화하여 적극적이고 적절한 지원과 보호가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영화 보육청소년과장은 “청소년의 자살과 자해 문제가 날로 증가하고 있어 지역사회 중심의 대응체계 마련이 필요하다”며 “이번 교육이 청소년관련 기관의 실무자들을 중심으로 위기청소년을 ONE-STOP으로 지원할 수 있는 지역사회안전망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