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오는 7월 19일까지 해양오염예방을 위한 예인선 일제점검 나서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2:01]

창원해경, 오는 7월 19일까지 해양오염예방을 위한 예인선 일제점검 나서

안민 기자 | 입력 : 2019/06/14 [12:01]

창원해양경찰서(서장 김태균)는 오는 7월 19일까지 예인선을대상으로 해양오염예방을 위해 해수청, KST(선박안전기술공단), KR(한국선급)과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 예인선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최근 3년간 창원해경 관내에서 발생한 중질유(중질유 : 원유, 벙커유 등 지속성 기름(비중 측정 단위 35~30도의 원유,경질유 : 경유, 등유, 휘발유 등 비지속성 기름)에 의한 해양오염 사고는 16건으로 이 중 예인선에 의한오염사고가 7건으로 약 50%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 4월 고성에서 발생한 A호(예인선, 113톤) 해양오염사고는 해상에 약 320리터의 기름을 유출해, 선박 26척, 인원 230여명, 약 3톤의흡착재가 동원되어 인적, 물적 피해를 입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예인선 대부분은 선체가 노후되고 선박종사자의 고령화로해양오염사고가 증가하고 있고, 다른 종류의 선박사고에 비해예인선은중질유 연료를 사용하고 있어 오염 피해정도와 규모가 크고 복구하는데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이번 일제점검을 통해 예인선에서 운항 중 기름 넘침 등 부주의에 의한 오염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오염방지설비와 오염물질적법처리 등을 점검하여 불법배출이 확인되는 경우 강력하게 단속 할 방침이다.

  

창원해경 관계자는“선박 관리자와 운항자 스스로가 해양오염예방을 위한 노력과 실천이 깨끗한 해양환경을 보전하는 것이다”며“선박에서발생한 오염물질을 적법하게 처리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