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경로

3일 오후 3시 일본 도쿄(東京) 남동쪽 약 1380㎞ 부근 해상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3 [16:48]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경로

3일 오후 3시 일본 도쿄(東京) 남동쪽 약 1380㎞ 부근 해상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8/03 [16:48]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빠른 속도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제주를 지나 군산 방향으로 이동해 7일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3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남동쪽 약 1380㎞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 방향으로 빠르게 이동 중이다. 

▲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경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미국 괌 북동쪽 약 1120㎞ 부근에서 발생한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21m/s의 소형 태풍으로 강풍반경 230㎞로 강도는 약에 속한다.

 

4일 오전 3시에는 일본 도쿄 남남동쪽 약 1050㎞ 부근 해상까지 도달 예정으로 서북서 방향으로 진행속도는 31km/h,최대풍속 24m/s,강풍반경 250㎞로 강도는 약에 속한다.


이날 오후3시에는  일본 도쿄 남쪽 약 830㎞ 부근 해상까지 북상 예정으로 서북서 방향으로 진행속도는 32km/h,최대풍속 27m/s,강풍반경 260㎞로 강도는 약으로 전망됐다. 5일 오전 3시에는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610㎞ 부근 해상까지  진행속도는 31km/h,최대풍속 29m/s,강풍반경 270㎞ 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5일 오후3시 프란시스코의 이동경로가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360㎞ 부근 해상까지 도달하며 6일 오후 3시에는 서귀포 동쪽 약 150㎞ 부근 해상까지 도달한다고 예상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강도와 수축에 따라 진로가 바뀔 수 있다"며 "아직은 강도와 진로가 유동적이다"라고 말했다.

 

한편,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남자 이름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