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 의원에게는 사학재단으로 사익추구를 한 조국 후보 일가의 국민 배신행위가 보이지 않는가?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9/07 [00:43]

정성호 의원에게는 사학재단으로 사익추구를 한 조국 후보 일가의 국민 배신행위가 보이지 않는가?

김은수 기자 | 입력 : 2019/09/07 [00:43]

자유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정성호 의원에게는 사학재단으로 사익추구를 한 조국 후보 일가의 국민 배신행위가 보이지 않는가?"라고 비난 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인사청문회에 유일한 증인이 찾아왔다.    

 

조국 후보가 이사로 있었던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이사를 맡고 있는 김형갑 이사는 그동안 집권당이 막아왔던 인사청문회에서 무슨 말이 하고 싶어 찾아온 것일까? 

 

김형갑 이사는 조국 후보 선친의 친구로서 과거 지역인들의 뜻을 모아 웅동학원을 공동 창업한 소회를 밝혔다.  

 

그리고 이어지는 증인 문답에서, 김 이사는 조국 후보 선친 등과 함께 일군 사학재단을 조국 후보 일가가 서서히 차지했음을 시사했고 그동안의 투명하지 못한 운영에 대한 아쉬움과 배신감을 드러냈다.   

 

열정을 가지고 이사회에 참여한 증인은 중요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배제되었고, 조국 후보의 일가들은 셀프 소송 등의 황당한 행위로 사학재단을 망쳤고 교육을 병들게 했다. 그러나 조국 후보 일가는 엄청난 재산을 모았고 최근 수사를 받으니 증거인멸성 기부를 하겠다고 한다.

 

유일한 증인을 통해 발견한 진실은 조국 후보 일가의 배은망덕과 파렴치함이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이번에도 다시 조국 후보 청문회준비단 역할을 하며 후보자의 사익 추구행위에 면죄부를 주고 있다.    

 

정성호 의원에게는 조국 후보 일가의 국민 배신행위가 보이지 않는가? 국민들이 분노하는 웅동학원 불법 의혹에 대해서도 비호하는 행위를 한다면 정성호 의원도 공범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지역민과 친구의 뜻을 배신하고 사학재단을 통해 사익추구를 한 조국 후보 일가를 통해 더 이상 교육자의 이름을 더럽히지 말라.    

 

조국 후보는 검증 과정에서 드러난 모든 잘못을 자신의 가족에게 돌려왔다. 가족도 버리고 지역인의 뜻도 버리는 조 후보는 언제까지 배신의 삶을 살 것인가? 이제는 인간성의 상실을 멈출 때가 되었다. 사퇴하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