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수소시내버스, 100일 동안 지구 2바퀴 달렸다

박우람 | 기사입력 2019/10/01 [18:22]

창원 수소시내버스, 100일 동안 지구 2바퀴 달렸다

박우람 | 입력 : 2019/10/01 [18:22]

▲     © 박우람 기자


[시사우리신문]박우람 기자= 환경부 선정 ‘수소버스 시범도시’인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 6월 5일 환경의 날 행사시 국내 첫 수소 시내버스를 선보인 이후, 간선노선에서 100일간 운행한 결과 지구 2바퀴 거리에 해당하는 84,379km를 운행했으며, 창원시민 13만명이 이용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CNG버스 대비 다양한 친환경 효과가 확인되는 등 ‘수소버스 시범도시’ 중 유일하게 수소버스 보급 및 운행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2018년 10월에 환경부의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이후, 수소버스 시범도시 중 가장 먼저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인근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여 수소버스가 실제 운행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 지난 6월 5일 환경의 날 행사시 문재인 대통령께서 참석해 국내 첫 수소 시내버스 정식운행 개통행사를 가졌다.


  ※ 수소버스 시범도시 : 창원, 서울, 부산, 광주, 울산, 서산, 아산

 지난 6월 6일부터 108번·122번 노선에서 3대의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을 개시한 이후 운행 100일인 9월 13일까지 운행한 결과, 지구 2바퀴 거리에 해당하는 84,379km를 운행하였고, 교통카드 이용 기준 134,153명이 탑승하여 수소 시내버스 1회 편도운행 시 평균 43명의 시민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0일간 운행한 수소 시내버스의 친환경 효과를 살펴보면, ① 공기중 산소와 차량내 수소를 화학반응하여 생산된 전기로 운행하는 수소차량의 특성상 깨끗한 산소 유입을 위해 가동된 공기정화 기능으로 성인 85명의 1년간 필요 공기량에 해당되는 약 410톤의 공기가 정화되었고,

 

② 배기가스가 전혀 없이 수증기만 배출되므로, 기존 CNG버스 대비 온실가스(CO2) 129.8톤, 배출가스(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1,285kg이 저감되었으며, ③ 특히 배출가스 저감으로 인해 발생된 사회적 환경편익이 4천만원 상당으로 나타나는 등,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 대기환경 개선이라는 정부의 수소버스 보급 목적에 적합한 친환경 효과가 창원의 수소 시내버스 운행을 통해 상세히 확인되었다.

 

창원시는 9월말부터 수소버스 2대를 추가로 보급하여 현재 5대의 수소버스를 운행중이며, ① 수소충전요금을 수소승용차 대비 충전요금 50% 할인된 kg당 4000원으로 책정하여 시내버스 운수업체의 연료비 부담을 경감하고 있으며, ② 시내버스 운행시간을 감안하여 수소버스 전용 충전시간(04:30~09:00, 21:00~23:30) 운영으로 수소버스의 충전편의를 개선하였고, ③ 2021년까지 시간당 3대 이상의 수소버스 충전이 가능한 고성능의 수소버스 전용 충전시설을 성주 수소충전소내 구축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수소버스 100대 보급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는 국내 최초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버스 운행을 정식으로 시작하여 100일간 지구 2바퀴 상당의 거리를 운행하면서 13만명의 창원시민이 이용하는 등 성공적인 수소 시내버스 운행 및 다양한 정책 추진 등을 통해 우리나라의 수소버스 보급정책을 선도하고 있는 진정한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정부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수소버스 운행시 파악된 각종 사항을 바탕으로 수소버스와 관련 기술 개발 및 개선 필요성을 제기하여, 수소버스의 품질 개선이 이뤄지고 있으며, 수소버스용 고성능 국산화 충전시설을 관내 기업체에서 적극 개발하고 있는 등, 수소버스 보급 정책을 통해 수송분야 대기환경 개선 뿐만 아니라 수소산업특별시 창원의 위상에 걸맞은 수소산업 육성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