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찬 의원,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기득권을 내려놓음으로써 더 좋은 인재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야 할 때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22:50]

김성찬 의원,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기득권을 내려놓음으로써 더 좋은 인재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야 할 때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11/15 [22:50]

총선을 앞두고 '인적 쇄신론'이 불거지고 있는 자유한국당에서 재선 의원 가운데 최초로 불출마 선언이 나왔다.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오전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비례대표 초선 유민봉 의원이 총선 불출마 의지를 재확인한 적은 있지만, '텃밭' 영남의 지역구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처음이다.

▲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오전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해군참모총장 출신으로 경남 창원진해가 지역구인 재선 김성찬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이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함과 함께 모든 것을 비워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며 "고민 끝에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안보와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으며 사회적 갈등이 최악의 상태에 이르렀는데, 이러한 상황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조금이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했다"며 "저에게 주어진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놓음으로써 더 좋은 인재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해서라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야 할 때"라며 "저의 이번 결정이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해 치열한 토론과 고민, 행동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