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추미애는 청와대 꼭둑각시"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23:13]

진중권,"추미애는 청와대 꼭둑각시"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17 [23:13]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마흔 두번째로 17일 오후 페이스북에 게재한 "추미애는 꼭둑각시"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 오후 "윤총장 리더십 추 장관이 약점 간파"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한 후 "

추미애는 꼭둑각시"라고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진 전 교수는 "한겨레가 완전 어용이 됐습니다. 추미애가 한 일이 뭐가 있다고. 그 살생부는 어차피 최강욱이 만들어준 건데"라며"청와대의 꼭둑각시에 불과한 추미애를 영웅으로 만들려고 수작을 부리네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인형극에서 주연은 인형이 아니라 그것의 조종자죠. 검란은 무슨 검란?"이라며" 어차피 난을 일으킬 만한 사람들은 윤석열 취임하면서 이미 다 떠났고, 윤석열 총장 자신이 검찰개혁 자체에는 반대하지 않는 데다가, 지금 수사 하다 잘린 사람들도 나가지 말고 수모를 꾹 참고 청와대 수사 끝낼 때까지 안에서 버티라는 게 국민들의 열화같은 요청이거늘.... '검란' 안 일어났다고 정신승리하며 정권에 아부나 하고 앉았으니"라고 비꼬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