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20:12]

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03/25 [20:12]

[시사우리신문] 바람조차 잦아든 한적한 호숫길에 보랏빛 꽃잎이 드리워졌다.

 

장성호 우측에 조성 중인 수변 데크길 주위에 진달래가 피었다.

 

▲ 장성호 수변길을 수놓은 진달래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우측 수변길은 좌측 수변길과 옐로우출렁다리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어, 방문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측 수변길의 길이는 총 2.6km로 데크길은 1.5km 가량이다.

 

한편 오는 5월에는 두 번째 출렁다리도 개통된다.

 

옐로우출렁다리에서 도보로 약 30분 거리인 용강리 협곡에 위치해 있으며 ‘황금빛출렁다리’로 명명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