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정의연‧윤미향 게이트 사건, 이념이 아닌 진실의 문제다.

- 숨기면 숨길수록 드러나고, 버티면 버틸수록 의혹은 커질 뿐이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5/22 [19:18]

【새롬세평(世評)】 정의연‧윤미향 게이트 사건, 이념이 아닌 진실의 문제다.

- 숨기면 숨길수록 드러나고, 버티면 버틸수록 의혹은 커질 뿐이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5/22 [19:18]

 

정의기억연대 출신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수요집회 기부금과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 있다.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옛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을 둘러싼 의혹이 양파껍질 벗기듯 갈수록 확산되고 있으며, 특히 말 바꾸기와 거짓말 논란은 아예 프로 수준이다.

 

이에 검찰은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해 기부금과 후원금 회계부실 처리 의혹과 '안성쉼터'조성과 관련해 횡령 및 업무상 배임 혐의 등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그 동안 정의연과 윤 씨는 입만 열면 회계 부정을 '단순회계'라고 거짓말을 해왔고, 투명하게 밝히라고 요구하면 '친일프레임'으로 색깔을 덧씌워 진실을 호도해 왔으나 더이상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사태가 심각해졌다.

 

최근까지 언론에 드러난 것만 봐도 NGO 단체라면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의 불‧탈법 행위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가슴에 너무나도 큰 상처를 남겼다.

 

지금 현재 게이트급 정의연‧윤미향 사태는 회계 부정은 물론이고 윤 씨 자신의 재산 형성 과정으로까지 의혹이 날이 갈수록 들불처럼 번져 가고 있다. 

 

우선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마련된 쉼터에서 할머니들 대신 윤 씨나 정대협 관련 단체들이 수련회·출범식 행사를 가지며 '펜션 영업' '바비큐 파티'를 열었고 쉼터를 '고가 매입·헐값 매각'하고 '인테리어 비용 부풀리기'와 쉼터에서 탈북자들의 '월북(越北)'을 회유했다는 증언이 나왔으며, 우간다 ‘김복동센터’ 모금 의혹과 마리몬드 '기부금 5억원' 공시 누락 의혹 등등 전부 셀 수도 없을 만큼 범죄를 아무렇지도 않게 저질렀다.

 

여기에 더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돈은 윤씨의 부친 월급으로 전락했고, 윤씨의 2억원대 아파트 경매 낙찰의혹과 딸의 미국 유학비 조성 의혹들이 눈만 뜨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오죽했으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위안부를 팔아먹었다"고 분개하며 윤 씨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겠는가.

 

옛말에 '벼룩의 간을 빼먹는다'고 정대협(정의연의 전신)은  지난 2019년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걷은 돈을 '탈북 종업원 진상 규명 및 송환대책위'에 나눠줬다고 한다. 이에 반해 정대협이 한 해 동안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현금으로 지원한 금액은 3명을 합산해 고작 44만원이 전부였다고 하니 정말 기가 찰 노릇이다.

 

 이게 사실이라면 부정과 비리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뜻을 왜곡하면서 역사를 후퇴시킨 이들의 행태야말로 친일 행위보다도 더 질이 안좋다.

 

지금 같은 방식의 회계감사나 정부 자체 조사로는 진상을 총체적으로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검찰은 그제 정의연과 정대협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제 좌고우면하지 말고 모든 의혹을 낱낱이 파헤쳐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가려야 한다.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윤 씨는 제21대 국회에서 의정 활동을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민주당도 정의연과 윤 씨의 부정과 비리 의혹에 대한 비난과 질책을 친일 프레임과 극우로 몰아가며 더 이상 엄호하지 말고 윤 씨를 당선자 신분에서 제명하거나 의원직 사퇴를 권고해야 한다.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합리적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

 

정의연과 윤미향은 거대 여당과 진보 진영 뒤에 숨어 적당히 뭉개고 넘어갈 수 있다는 꼼수를 부린다면 오산이다.

 

버티면 버틸수록 여론은 가라앉기는커녕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민주당 일부 세력이 주장하는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세" "여론재판이고 마녀사냥"이라는 비판은 민심에 반(反)한 정치적 접근으로 진실을 은폐 할 뿐이다.

 

정의연‧윤미향 게이트 사건은 이념이 아닌 진실의 문제로 기부금과 국고보조금 등을 제대로 사용했는지 검증을 제대로만 해도 의혹이 싹 풀린다. 

 

잘못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면서 "세상 어느 비정부기구가 활동 내역을 낱낱이 공개하느냐"며 배 째라는식의 오만불손한 태도는 도리어 정상적인 순수 NGO 단체들의 존립 자체를 위태롭게 하고 있다.

 

정의연‧윤미향 게이트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으려면 정의를 내세우고, 권력과 자본을 감시하는 시민단체들 스스로 회계 투명성을 높여 회계 내역을 적극적으로 공시해야 하며, 지정기부금이 눈먼 돈이 안 되게 회계 투명성 장치를 서둘러 만들어야만 한다.

 

독일의 NGO 단체들의 회계감사를 전문적으로 해주는 비영리기구인 '투명한 시민사회 이니셔티브(ITZ)'처럼 기구를 발족해 운영해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