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고가 한약재(웅담) 밀반입 다국적 외국인조직 검거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6:01]

창원해경, 고가 한약재(웅담) 밀반입 다국적 외국인조직 검거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06/22 [16:01]

[시사우리신문]창원해양경찰서(서장 정욱한)는 코로나19 전염병 매개의심 야생동물 밀반입 특별단속 기간 중 야생 곰 쓸개인 웅담을 러시아에서 밀반입하여비밀리에 유통한 다국적 조직원 외국인 6명을 검거했다고 22일 밝혔다.

 

웅담은‘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서보호종으로 지정되어 있는 곰의 쓸개를 채취한 가공품으로 러시아 등 국가에서는 일정기간 합법적으로 사냥을 통해 채취할 수 있으나 밀반입되는 웅담은 대부분 밀렵을 통해 채취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압수현장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한, 웅담의 국제 거래는 엄격하게 제한되어 있어, 반출국․반입국의 허가를 모두 받아야 한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A씨 등 6명의 국적은 러시아, 카즈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중국 등으로 조직되어 밀반입, 운송, 알선 등 개인역할을 나누어 국내에 유통하여 왔으며, 이들 중 밀반입을 주도한 A씨 등 2명은 수차례에 걸쳐 웅담을 소량으로 몰래 들여와 유통을 하였다고 밝혔다.

 

조직원 C씨 등 3명의 피의자들은 웅담 판매와 관련해서는 SNS 무전기 기능을 이용하고 수사기관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을 사용하여 판매하여 왔다고 말했다.

 

▲ 압수현장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밀반입된 웅담은 10여개에 달하며 국과수 감정결과 아시아흑곰의 웅담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들은 코로나19 관련 야생생물 검색이 강화되고 출입국이 통제되자 밀반입을 시도하지 못해 이미 국내에 들여와 있는 웅담만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창원해경 관계자는“해외에 체류 중인 미검거자 1명에 대해서는 지명수배하여 입국 시 검거, 추가 수사 예정이다”며“관세청, 검역소 등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검역체계를 거치지 않은 야생생밀 밀반입 범죄 단속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