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살의 다른 이름 ‘심술보’, 개선 방법 4가지

인상 개선을 위해 교정술을 고려하고 있다면 전문의와의 심층적인 상담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1:04]

볼살의 다른 이름 ‘심술보’, 개선 방법 4가지

인상 개선을 위해 교정술을 고려하고 있다면 전문의와의 심층적인 상담

안민 기자 | 입력 : 2020/07/02 [11:04]

[시사우리신문] 특유의 늘어진 볼살로 널리 사랑받고 있는 견종인 ‘불독’. 그러나 그 늘어진 살이 내 것이라면 마냥 귀엽지만은 않을 것이다.

 

볼 양쪽으로 툭 튀어나와 늘어진 살을 흔히 ‘불독살’, ‘심술보’라 부른다. ‘심술이 가득 차 있는 듯한 모양’이라는 뜻의 심술보는 볼 주위로 살이 붙어 얼굴이 커 보이게 하고 고집 센 인상을 만든다.

 

▲ 피부 성형 사진제공 : 클립아트코리아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심술보는 체중과는 별개로 볼 속 깊이 자리 잡은 지방 주머니인 심부볼에 과도하게 지방이 축적된 것으로 다이어트로는 개선이 어렵다. 통통한 볼은 보통 동안의 요소로 여겨지지만 피부 속의 콜라겐과 탄력섬유인 엘라스틴의 합성 능력이 떨어지며 피부가 처지기 시작하면 살이 늘어져 나이가 더 들어보인다.

 

심술보는 노화뿐 아니라 입의 잦은 움직임, 부종 등의 이유로도 생길 수 있다. 또한 입을 다문 상태로 입꼬리를 내리거나 턱 끝에 힘을 주는 등의 평소 무의식적인 표정 습관이 반복되면 입 주변의 살이 처지며 심술보가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 오창현 바노바기 성형외과원장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심술보 개선을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일상적인 표정 습관들을 고치고 입 주변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며 주름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를 위해 '애플 존'이라 불리는 앞 광대 힘을 길러주는 운동을 하면 좋다. 우선 입 주변에 힘을 푼 다음 입꼬리를 양쪽으로 당기듯 옆으로 벌린 채 “으-“ 소리를 내면 광대 앞쪽에 힘이 들어간다. 반복적으로 표정을 짓는 연습을 하면 얼굴살이 처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이때, 눈가에 주름이 생길 정도로 세게 할 필요는 없다.

 

보습제와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는 것 역시 심술보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얼굴에 수분을 공급해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유지하고 광노화를 예방하면 피부 처짐을 방지하는 것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

 

비타민C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비타민C는 체내 합성이 되지 않기 때문에 식품으로 섭취해야 하는데, 콜라겐 합성을 돕는 효과가 있는 비타민C는 과일과 채소에 다량 함유돼 있다. 특히 레몬, 키위, 피망 등에 많으며 수용성 비타민은 조리 시 쉽게 빠져나가기 때문에 가능한 한 날 것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다.

 

과한 심술보는 생활 방식의 개선으로 효과가 미미할 수 있다. 이럴 때에는 심부볼 교정술을 통해 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 심부볼 교정술은 심부볼에 위치한 지방의 크기를 줄여주어 갸름한 얼굴형을 만들어준다. 1cm 내외의 절개가 입 안쪽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회복이 비교적 빠르고 흉터가 보일 염려가 거의 없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불독살이라고도 불리는 심술보는 나이가 들면서 더 큰 콤플렉스로 작용할 수 있다”며 “최근에는 마사지나 음식 등 일상 속에서 습관들로 처진 살과 주름을 개선하는 방법들이 많이 있지만 인상 개선을 위해 교정술을 고려하고 있다면 전문의와의 심층적인 상담을 권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