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 동남권 최다 진출

권역/트랙별 심사에서 14팀 선발되며 4년 연속 동남권 최다 진출 쾌거 이뤄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8 [11:28]

경남대,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 동남권 최다 진출

권역/트랙별 심사에서 14팀 선발되며 4년 연속 동남권 최다 진출 쾌거 이뤄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7/18 [11:28]

[시사우리신문] 경남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박은주)은 최근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의 권역별 발표심사에서 총 14팀이 선발되면서 4년 연속 동남권 최다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 경남대,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 동남권 최다 진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관하는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은 전국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열리는 학생창업경진대회로, 올해는 초·중·고 학생들까지 참가할 수 있도록 모집범위를 확대했다.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은 오는 8월에 개최 예정인 ‘창업유망팀 Festival’에 참여할 창업 유망팀을 선별하기 위해 ‘온라인 서면 심사’와 ‘기본역량 강화 교육’을 통한 ‘권역/트랙별 발표심사’를 진행하는데, 이미 경남대는 지난 5월 권역별로 진행된 온라인 서류심사에서 실전창업트랙 부문 15개 팀과 기술창업트랙 부문 3팀 등 총 18개 팀이 선발된 바 있다. 

 

경남대 LINC+사업단 창업교육센터(센터장 권정숙)는 이번 ‘권역/트랙별 발표심사’를 위해 진출학생을 대상으로 창업 아이디어 실현 교육 프로그램인 ‘EX창업아카데미 심화과정’을 운영했으며, 그 결과 충북대에 이어 전국 2위 규모의 총 14개 팀이 선발 되면서 4년 연속 동남권 최다 진출의 쾌거를 이루게 됐다. 

 

이번에 진출한 창업동아리 14개 팀은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발급하는 예비 창업유망팀 인증서와 함께 ▲창업준비 단계별 맞춤형 창업교육 ▲차년 경진대회 1차 서면심사 면제 ▲교육부 및 주관기관 창업관련 프로그램 선발 시 우대 ▲시제품 제작 지원비 등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경남대 박은주 LINC+사업단장은 “경남대는 코로나19의 힘든 환경 속에서도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경험기반 창업교육과 창업동아리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지속적인 학생창업 성공모델을 이끌어 왔다”며 “창업에 대한 학생들의 도전이 빛난 이번 경진대회에서 학생들이 완주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