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갤러리 ‘강영화 개인전’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0:57]

BNK경남은행갤러리 ‘강영화 개인전’

안민 기자 | 입력 : 2020/10/13 [10:57]

[시사우리신문]BNK경남은행이 코로나블루(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나타나는 우울감) 해소를 위한 전시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 BNK경남은행갤러리 ‘강영화 개인전’공간의 노래 작품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BNK경남은행은 BNK경남은행갤러리 열 번째 대관전시로 ‘강영화 개인전’을 공개했다.

 

오는 30일까지 예정된 강영화 개인전은 지난해 열린 제42회 경상남도미술대전에서 수채화 부문 대상을 차지한 강영화 작가의 대표작 ‘공간의 노래’를 비롯한 서양화 작품 20점이 전시됐다.

 

공간의 노래는 강영화 작가가 섬ㆍ바다ㆍ목련 등 삼천포 자연에서 떠오른 영감을 형상으로 담아냈다.

 

사천 출신인 강영화 작가는 대한민국미술대전과 경상남도미술대전 등 각종 대회에서 입상한바 있으며 개인전과 단체전을 갖는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예담찬갤러리 관장과 사천미술협회 사무국장 등을 겸임하고 있다.

 

사회공헌팀 김형수 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일상에 큰 변화가 생기면서 많은 사람들이 우울감과 무기력증 등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고 있다. 강영화 작품에 등장하는 꽃과 나무 등 자연은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도 소중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BNK경남은행갤러리를 방문해 작품을 감상하며 코로나19로 쌓인 갑갑함을 조금이나 해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