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차의 리콜정보, 네이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6:12]

내 차의 리콜정보, 네이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은수 기자 | 입력 : 2020/10/14 [16:12]

[시사우리신문]국토교통부는 네이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오는 15일부터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도 내 차의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국토교통부에서는 ‘자동차리콜센터’ 누리집에서 자동차등록번호 또는 차대번호 입력으로 해당 자동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보다 신속한 결함정보 확인 및 시정조치를 위해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10월 15일에 개시되는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도 내 차의 리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네이버에 제공한다.

 

▲ 네이버 MY CAR 서비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자동차 소유자가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 및 내 차의 차량번호를 등록하면 내 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리콜정보를 선택하면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와 연계되어 보다 더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 윤진환 국장은 “이번 서비스는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한 성과로 자동차소유자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리콜정보를 제공함으로서 신속한 시정조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자동차정보가 쉽고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 개방 등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