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창원시 마산회원구 시‧도의원 간 ‘악감정’으로 번진 구암1동 공영주차장 사업

시의원 “특정 주민 편의 봐준 사업” … 도의원 “A의원 이름만 들어도 불쾌” 난타

최민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6:00]

[단독]창원시 마산회원구 시‧도의원 간 ‘악감정’으로 번진 구암1동 공영주차장 사업

시의원 “특정 주민 편의 봐준 사업” … 도의원 “A의원 이름만 들어도 불쾌” 난타

최민주 기자 | 입력 : 2020/10/26 [16:00]

[시사우리신문]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구암1동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 타당성과 착수 등 문제를 놓고 지역구 시‧도의원과 주민이 장기간 비방과 갈등을 지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차장 사업을 반대한 이는 창원시 A의원이고, 찬성한 이는 경남도 B의원과 전 마산시의원을 지낸 주민 C씨다. 

 

▲ 구암1동 공영주차장 조성단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해당 지역의 주차장 조성 사업은 2018년 창원시 주차장 수급실태 조사용역에서 주차난 개선방안으로 제안된 것으로, 주민 600여명이 자발적 동의를 하면서 B도의원이 정식 건의했다. 총사업비 23억여원이 투입 결정됐고, 면적 1541.5m², 57면이 계획됐다. 427번지 등 다섯 가구가 편입됨에 따라 이미 이들 토지주 등에 대한 보상을 완료한 상태다. 

 

기존 8면의 공영주차장이 마련돼 있지만, 창원시는 주차장 확충을 결정지었다. 용역을 통해 주야간 주차 확보율이 각각 67.1%, 49.2%로 높은데다, 불법주차율 역시 주야간 각각 54.4%, 65.7%로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좁은 골목으로 이뤄진 도로 특성상 동네 주민 간 주차분쟁이 자주 발생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의원은 2017년부터 이 지역의 주차장 조성 사업 계획을 반대해왔다. 그는 5월 창원시의회 본회의를 통해 주차장 토지로 편입된 집주인 C씨의 실명을 거론하거나 담당 공무원의 발언을 중지시키는 등 행위로 강력한 반대 의사를 드러냈다.

 

그는 본회의 등을 통해 ▲인근 전통시장 주차장 조성이 가장 급성무라는 점 ▲주민 C씨가 고령인 점을 내세워 사유재산을 처분하려는데 시가 일조하고 있다는 점 ▲C씨가 B의원의 선거를 도우면서 맺은 친분이 사업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 ▲전직 시의원이라는 점을 내세워 주민 600여명의 찬성을 받았다는 점 등을 내세웠다. 

 

A의원은 “C씨가 회원구청장에게 보낸 문서 등에 따르면 고령인 점을 내세워 자신의 토지를 시에 처분을 해달라는 것과 B의원과 작당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문구가 정확하게 기재돼 있다”며 “이 내용을 시가 알고 있는데도 사업을 확정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난했다. 

 

B의원과 C씨는 A의원이 제기한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B의원은 “기존 주차장을 확충하면 시 소유 부지다보니 예산이 절감된다”며 “C씨의 편의를 봐줬다는 A의원의 주장에 극도로 불쾌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C씨는 횡포와 억지주장을 펼친 이는 A의원이라고 비난했다. C씨에 따르면 2017년 A의원이 동네에 찾아와 “주차장 둘러보러 왔다”며 “곧 가감정 하러 보내겠다”는 등의 말을 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심하게 다퉜고, A의원은 동네를 떠나면서 욕설과 함께 “주차장 되는가 보자”며 보복성을 의심케 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C씨는 “지역구 문제라 B의원이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그의 선거운동을 도운 사실은 전혀 없다”며 “A의원의 말처럼 진직 시의원이랍시고 주민들을 강요해 찬성 서명을 이끌어낸 적은 사실무근이며, 사유재산을 시에 처분해달라는 의도가 아닌, 부지확보에 시 나름의 어려움이 있을 것 같아 기부한다는 마음으로 소유 부지를 내놓은 것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