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발생한 매미나방, 내년에도 대발생할 가능성 높아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6:19]

올해 대발생한 매미나방, 내년에도 대발생할 가능성 높아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11/30 [16:19]

[시사우리신문]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매미나방이 대발생했던 강원, 경기, 충북 지역의 매미나방 알덩어리를 조사한 결과, 기생벌에 의해 폐사한 알의 비율이 13.9%로 다소 낮아 다가오는 겨울철 기온이 따뜻할 경우 내년에도 매미나방이 대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는 겨울철 알로 월동하는 매미나방의 월동 치사율을 조사하기 위해 강원, 경기, 충북의 6개 시?군에서 알덩어리를 채집했고 일부 알덩어리를 대상으로 기생을 당해 껍질만 남은 알의 수와 전체 알의 수를 조사했다.

 

알덩어리 하나에 들어 있는 알의 수는 평균 406.1개이었으며 기생 당한 알의 수는 평균 52.9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만일 기생 당하지 않은 모든 알이 정상적으로 부화한다고 가정한다면, 알덩어리 하나에서 평균 350여 마리의 매미나방 유충이 부화할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기생 당하지 않은 알의 월동 후 생존율은 겨울철 기온에 따라 유동적이다.

 

▲ 올해 대발생한 매미나방, 내년에도 대발생할 가능성 높아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산악기상관측망을 운영 중인 기후변화생태연구과의 분석에 의하면, 매미나방 산란 종료 시점인 올해 8월부터 10월까지의 강원, 경기, 충북의 평균기온은 17.4℃로 2019년 18.5℃ 대비 1.1℃ 낮았지만, 11월의 월평균기온은 반등해 2019년 대비 1.6℃ 상승했다.

 

현재의 온도 상승 추세가 계속되어 다가오는 겨울철 기온이 작년처럼 높게 유지된다면 매미나방의 월동 생존율이 높아질 수 있으며 내년에도 올해처럼 대발생할 수 있으므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산림청은 내년도 매미나방 대발생에 대비해 전국 지자체와 지방산림청에 매미나방 알덩어리 방제 작업을 독려하고 있으며 내년 초 지역별 매미나방 유충의 방제 시점을 파악하기 위해 유충 부화 시기 예찰을 추진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 이상현 과장은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되지 않아 섣불리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현재까지의 기생율을 볼 때 내년 봄에도 많은 개체가 정상적으로 부화할 가능성이 높다”며 “겨울철 기온이 올해처럼 높다면 내년 봄철 유충 부화기에 선제적으로 방제 작업을 수행해 유충 밀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