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겨울철 비대면 힐링 명소’로 거듭나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7:19]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겨울철 비대면 힐링 명소’로 거듭나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11/30 [17:19]

[시사우리신문]예산군을 대표하는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가 지난 10월 29일 방문객 400만명을 넘어서며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는 가운데 겨울철에도 레이저 및 빔 영상 상영을 추진해 비대면 힐링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12월부터 예당호 음악분수는 결빙 전까지 낮 12시, 오후 2시, 오후 4시 등 매일 3차례 단축운영을 실시하고 결빙 시 음악분수, 인공폭포, 벽천 운영이 중단될 것을 대비해 야간 레이저 및 빔 영상쇼를 추가로 운영한다.

 

▲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겨울철 비대면 힐링 명소’로 거듭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군은 내년 2월 28일까지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5시부터 저녁 7시 30분까지 문화광장 야산을 활용해 레이저 및 빔 영상쇼를 연출하며 그동안 운영된 음악분수를 영상으로 담아 인공폭포에 상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름다운 예당호의 풍경과 어우러진 예당호 출렁다리는 탁 트인 호수의 수면이 훤히 내려다보여 방문객에게 설레이면서도 짜릿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으며 겨울철에는 운영시간을 변경해 아침 9시부터 저녁 8시까지만 개방된다.

 

또한 예당호출렁다리에서 예당호 중앙생태공원까지 데크길로 이어져 있는 느린호수길은 건강과 활력을 느낄 수 있는 최고의 비대면 힐링명소로 알려져 있다.

 

장기혁 관광시설사업소장은 “그동안 예당호 출렁다리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출렁다리와 음악분수가 코로나19에 따른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속에 겨울철 비대면 힐링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영상콘텐츠 개발 등 새로운 변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