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안심할 수 있는 외식 환경 조성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6:01]

대전시, 코로나19 안심할 수 있는 외식 환경 조성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12/03 [16:01]

[시사우리신문]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음식점 등 접객업소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비말차단 가림막 설치 지원 및 방역물품을 지난 1일부터 순차적으로 지원한다.

 

지난 9월 접객업소에 집합제한 행정조치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시행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방역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 대전시, 코로나19 안심할 수 있는 외식 환경 조성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한, 위생관련 단체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안심하고 외식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외식업계의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비말차단 가림막 및 KF94 마스크 등으로 방역물품을 선정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비말차단 가림막 등 방역물품은 5개 자치구에서 입찰 절차를 거쳐 관내 접객업소 26,863개소에 12월중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비말차단 가림막의 경우, 영업장 면적 200㎡이상 업소 및 희망한 업소 2,400개소에 지급하고 그 외 업소에 대해서는 방역 마스크를 지급한다.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코로나19가 3차 대유행으로 연말연시 특수가 사라져 관련 업계가 큰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며 “ 비말차단 가림막 설치 등 방역물품 지원해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접객업소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