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5년 차 맞는 2021년, 문 대통령 '균형감각' 보여야

- 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12/30 [14:35]

【새롬세평(世評)】 5년 차 맞는 2021년, 문 대통령 '균형감각' 보여야

- 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12/30 [14:35]

 

 5년 차 맞는 2021년, 문 대통령 '균형감각' 보여야

 

 

2020년이 이제 달랑 하루 밖에 남지 않았다. 평소 같으면 약속으로 빼곡히 들어차 있을 다이어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비어있는 공간이 여느 때 보다 많다.

 

올 한해 안팎으로 이슈가 예년에 비해 참으로 많았다. 꼬박 1년을 달린 '추·윤 대전'이 윤석열의 판정승, 추미애의 KO패로 일단락됐고, 2020년 최대의 키워드인 코로나19는 현재 진행형이며 전 세계적인 감염자 증가세는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더 강해진 코로나19'와 함께 어느덧 신축년 2021년은 난생 처음 겪어보는 코로나19'위기 극복 여부를 확인하게 되고 다음 대통령의 윤곽까지 드러나는 등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돌이켜보면 지난 1987년 우리 사회는 대통령 선거를 비롯해 직선제가 자리 잡았고, 나름 민주주의를 안착 시킨 국가로 평가받고 있지만 반대로 진영 간 갈등은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예상을 뛰어넘어 코로나19' 국면은 장기화하면서 빈부 격차는 더욱 커지고, 2020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비판을 받은 부동산은 대통령 지지율에 결정적 영향을 주었다. 올 해 들어서만 7차례의 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 민심 이반은 급격히 일어나 정치적·경제적 갈등은 골이 점점 더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이후 중요한 시점에 가장 강력한 무기였다.

 

임기 2년 차 징크스가 발생할 위기에 북한은 문 대통령 지지율의 견인차가 됐다. 60~70%대를 오르내리던 문 대통령 지지율로 인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여당은 압승을 거뒀다.

 

그리고 올 한해(2020년) 문 대통령 지지율은 코로나19' 영향을 가장 집중적으로 받았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하는 위기가 찾아왔지만 곧 정부 코로나 대응에 대한 외국 언론들의 찬사가 이어졌고, 미국·유럽·일본보다 상대적으로 확진자가 훨씬 적게 발생하면서 지지율이 급상승하는 동력이 돼 마침내 4월 15일 총선에서 집권 여당은 180석이라는 역대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했다.

 

이어 2차 대유행 직후 다른 서구 선진국보다 더 신속하고 단호한 K방역을 선보여 문 대통령 지지율은 다시 고공 행진을 하게 됐지만 2020년 끝자락으로 가는 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임기 들어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어 다가오는 2021년은 정치적으로 위기와 갈등이 예상 된다.

 

고공 행진하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중도층은 이탈하고 핵심 지지층까지 흔들리며 추락하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의 피로감은 가중되고 경기 침체가 심화되고 있고, 여기에 남북관계는 꼬여 있고, 검찰개혁은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에 가로막혔으며, 공수처법 개정안 통과로 정치권은 편한 날이 없었다.

 

특히, 정부의 시대착오적인 부동산대책은 2020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비판을 받으며, 결국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결정적 영향을 주었다.

 

올 한 해 7차례나 내놓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재산세가 늘어나고 종합부동산세가 묵직하게 부과되면서 민심은 들끓기 시작해부동산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이후 여론은 급속도록 악화됐다.

 

지난 3월의 1차 대유행이나 8월의 광화문 집회로 인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 급상승 같은 '방역 대박'은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경제 사정이 훨씬 더 어려워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힘은 문제 해결 능력과 지지층의 단단한 결집에 달려 있다. 지지율을 끌어내리는 악재는 부동산 문제나 진영 간 충돌 해소 그리고 청년세대 일자리 늘리기 등 약속을 지키지 못했지만 설명 없는 대통령의 태도가 빌미가 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중도층 민심 이탈을 반전시키는 노력이다. 중도층 민심은 오롯이 대통령의 '균형감각'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에는 또 얼마나 많은 일들이 우리앞에 펼쳐질지 예측할 수 없지만 적어도 올해와 같은 재난들은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새 술은 새 포대에 담는 것이 진리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