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李(조해진) 對 친文(임종석) ‘맞짱’ 누가 웃을 까..?

조, “임종석의 '감사원장은 세입자'에 정권은 5년짜리 세입자~”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1/01/16 [10:41]

친李(조해진) 對 친文(임종석) ‘맞짱’ 누가 웃을 까..?

조, “임종석의 '감사원장은 세입자'에 정권은 5년짜리 세입자~”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1/01/16 [10:41]

문 정부의 최재형 윤석렬 죽이기에 ‘논리적 맹폭’ 

탈원전 대통령 공약? MB대운하는 왜 작살냈나? 

 

[시사우리신문]친李로 불리우는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과 친文의 대표격인 임종석 전 실장이 맞짱에 돌입했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文의 최측근인 임종석씨가 탈원전 절차 감사에 착수한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주인행세를 한다’고 날을 세운데 대해 쓴소리를 날린 것.

 

조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서 “임종석씨가 탈원전 감사를 하는 최재형 감사원장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며 “(임이) 현 정권을 집주인에 비유했는 데, 정권은 5년짜리 세입자란 사실을 망각한 것 같다”고 비꼬았다.

 

▲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좌)와 임종석 전 실장(우)[사진=세계일보 캡처]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그러면서 “감사원장의 임기는 정권이 아니고 헌법이 보장해준 것으로 현 정권이 윤석열과 최재형을 죽이려고 눈이 시뻘개 설치는 걸 보노라니 헌법과 법률로 임기보장을 안해 놨으면 벌써 이분들 목을 쳤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 의원은 또 “문의 측근인 윤건영 의원이 ‘탈원전은 대통령 공약인데 왜 문제 삼냐’고 했는 데, 자기들은 왜 MB정권의 제1공약이었던 한반도 대운하를 작살냈느냐”며 이율배반적인 여당의 행태를 논리적으로 지적했다. 

 

조 의원은 “현 정권의 (윤석렬 최재형 죽이기) 행태를 보면 임기말의 초조감과 불안감, 위기삼이 상상이상인 것 같다”며 “70년 세월 피땀흘려 일군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데 4년 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사실에 모두가 경악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조 의원은 “이번 4월 보선과 내년 대선에서 대한민국 수복의 대반전 역사를 반드시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강력 주문하면서 글을 맺었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