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소방서, 청둥오리 구조 후 다시 봉암수원지로!

정재학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3:32]

마산소방서, 청둥오리 구조 후 다시 봉암수원지로!

정재학 기자 | 입력 : 2021/01/20 [13:32]

[시사우리신문]마산소방서(서장 이길하)는 지난 12일 한파로 얼어버린 마산회원구 봉암수원지에서 청둥오리를 구조하고 치료를 받은 청둥오리를 20일 다시 봉암수원지의 품으로 방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3시경 봉암수원지에 청둥오리 발이 얼어붙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119 신고 접수 후 119구조대가 출동했으며, 얼음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청둥오리 한 마리를 구조하여 야생동물구조단에 인계했다. 청둥오리는 동물병원에서 8일간 입원 치료를 받은 후 119구조대가 인수해 20일 오전 11시경 다시 봉암수원지에 데려다 주었다.

 

▲ 마산소방서 119구조대 청둥오리 봉암수원지 품으로

 

청둥오리를 치료를 한 동물병원에 따르면 한파로 인한 저체온, 탈수, 탈진, 설사,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한다. 8일간 외로이 봉암수원지를 지키던 청둥오리는 다시 돌아온 청둥오리와 조우 후 수원지 곳곳을 누비고 다녔다.

 

이길하 서장은 “봉암수원지를 찾는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청둥오리가 건강을 회복해 다시 보금자리로 돌아갈 수 있어 다행이다”며 “창원시민이 감동받는 소방 서비스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