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코로나 소득 절벽자 찾아내 지원해야 한다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14:11]

조길형 시장, 코로나 소득 절벽자 찾아내 지원해야 한다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02/01 [14:11]

[시사우리신문]조길형 충주시장이 “코로나로 인해 소득절벽 상태의 어려움에 처해있는 분들에게 생계안정을 위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1일 열린 현안업무 영상회의에서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가 설연휴까지 불가피하게 연장된 만큼 아직은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방역 대책과 정부의 재난지원정책이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정부 지원체계의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서 돕는 것이 자자체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 조길형 시장, 코로나 소득 절벽자 찾아내 지원해야 한다

 

그는 “코로나로 인해 실질적인 피해를 본 시민을 발굴·지원하는 데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적재적소의 방역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며 “지역 내 기업체 기숙사, 운동부 합숙 등 단체·집단생활을 하는 곳을 빠짐없이 파악해서 선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또한,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행사, 축제의 경우에는 예상되는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대안을 마련해달라”며 “정상 진행, 온라인 형식 병행, 감염 확산으로 인한 개최 취소 등 가능한 모든 상황을 예상해 지역경제의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2월부터 정부의 백신접종이 예정되어 있지만, 백신 관리와 환자 문진 등에 많은 인력·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지속적인 홍보와 철저한 준비에 집중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조길형 시장은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경제활동과 방역 활동의 균형을 잡는 일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항상 사람을 중심으로 시민의 어려움과 고통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자세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