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대첩광장 조성사업, 14년 만에 본격화된다

김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5:24]

진주대첩광장 조성사업, 14년 만에 본격화된다

김은영 기자 | 입력 : 2021/02/04 [15:24]

[시사우리신문]진주대첩광장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진주시는 지난 4일 문화재청으로 부터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내의 진주대첩광장 조성사업 현상변경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문화재청의 허가가 한차례 보류되었으나 올해 1월 문화재 위원회의 현지조사를 거쳐 심의를 통과했다.

 

허가된 사항은 지하부는 계획대로 추진하고 지상부 계획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별도 재심의를 받는다는 조건부 허가이다.

 

특히 진주성은 2019년 220만명의 관람객이 몰린 경남의 최다 방문 관광지이나 진주성 사적지의 주차장이 공북문 앞 35면 밖에 되지 않아 관람객 편의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주차장의 필요성이 제기되어왔다.

 

이번 조건부 허가로 진주대첩광장 조성사업은 2007년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이 수립된 이후 14년 만에 본격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 진주대첩광장 조성사업, 14년 만에 본격화된다

 

시는 2009년부터 600억원을 투입해 2017년 7월 보상 협의와 건물 철거작업을 완료했고 2016년 8월 지표조사, 2019년 8월 정밀발굴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약 3년에 걸친 문화재 조사를 마무리했다.

 

진주대첩은 한산도대첩, 행주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3대 대첩 중의 하나로 역사적으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런 진주대첩의 역사성을 부각시키고 호국 충절정신을 계승하고자 추진하고 있는 진주대첩광장 조성 사업은 진주시 본성동 일원 촉석문 앞 1만9870㎡부지에 2022년까지 790억원이 투입되어 조성된다.

 

그동안 진주대첩광장 추진과정에서 2015년 12월 설계 공모방식으로 제시한 광장조성사업에 시민들의 의견이 다른 부분도 있었으나 그 과정에서 문화재 조사결과 진주 외성 발굴 등 진주시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1300년 진주 역사와 문화유산을 얻었다.

 

특히 시는 공감과 소통을 통해 갈등이 아닌 시민이 화합할 수 있는 광장을 조성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왔다.

 

지난해 7월부터 시의원, 문화계 전문가, 교수, 시민단체, 언론사, 상인회 등 각계각층 22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가 출범해 문화재 보존방안과 광장조성에 대한 자문과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갈등 중재 등의 역할을 맡아 왔다.

 

또한, 시는 진주대첩광장은 과거의 문화유산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진주 외성 등 유적이 발굴된 구간과 발굴조사 결과 유구가 확인되지 않은 구간을 포함한 지상 전 구간은 지상 건축물을 최소화하고 유적 중심의 공원으로 조성한다.

 

발굴 유적은 원형 보존을 원칙으로 조선시대 진주외성은 원형보존 처리 후 북측사면을 복토 후 정리하고 통일신라시대 배수로 및 고려시대 토성은 복토 후 유구를 재현해 안내 시설물 등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상의 투어센터는 발굴유적의 안내 및 유지관리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설물을 계획하고 진주성과 조화가 되도록 계획했다.

 

지하 주차장은 당초 지하 1~2층의 408면에서 발굴조사 결과 유구가 확인되지 않은 구간이자 과거 3층 규모의 건물이 대부분 있었던 구역에 발굴 유적과 충분히 거리를 두고 지하 1층 규모의 155면으로 대폭 축소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진주대첩광장이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도 볼거리를 제공하는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탈바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대첩광장은 진주성과 더불어 진주의 역사와 전통을 대표하는 지역의 문화유산이자 관광자원으로 진주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원도심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자문위원회의 자문과 병행해 문화재청의 철저한 검토를 거쳐 실시설계와 각종 행정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 올해 하반기 착공,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