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산호동 LP가스 폭발 사고’ 피해주민 지원 총력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4:38]

창원시, ‘산호동 LP가스 폭발 사고’ 피해주민 지원 총력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1/02/15 [14:38]

[시사우리신문]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5일 마산합포구 산호동 LP가스 폭발사고 관련, 그간 추진사항과 가구별 지원계획을 밝혔다.

 

지난 2월 1일 19시 15분경 산호동 단독주택에서 LP 가스가 폭발해 7명의 인명피해와 9주택, 11세대에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그중 LP 가스가 폭발한 해당 가구의 주택은 완파됐고, 가구원 2명은 2도 화상의 중상을 입었다.

 

▲ 창원시, ‘산호동 LP가스 폭발 사고’ 피해주민 지원 총력 (지난 3일 허성무 시장이 산호동 폭발화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시는 사고 직후, 대한적십자와 연계하여 가스 폭발 피해 전 세대에 대해 응급구호 물품을 지원했고, 10세대에 대해 긴급지원 생계비 730여만원을 지급했다. 또 기초생활수급자로 긴급 생계비가 미지원된 1세대에 대해서는 NH농협 창원시지부와 연계해 100만원을 별도 지원했다.

 

LP가스 폭발로 주택이 완파된 가구에 대해서는 LH에 전세임대주택 신청을 완료했다. 주택철거 및 폐기물 처리를 위해 재난기금 2000만원을 지원하는 한편, 2명의 중상 환자에 대해서는 기관 및 단체와 연계해 3800만원 상당의 의료비도 지원한다.

 

벽체, 대문 등 일부 주택이 파손된 가구에 대해서도 국제로타리 3722지구, NH농협 창원시지부, 이랜드재단, 120 자원봉사대 등과 협조하여 피해 가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산호동 LP가스 폭발사고 피해 복구를 위해 민간 기관, 단체 등과 협조 하에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며 “피해 주민들이 하루속히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