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창녕과 의령 꿈나무 위해 정부 돈 27억원 가져왔다!

창녕 옥야고 기숙사 증축 23.4억, 의령초 보수 3.48억원 확보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2:09]

조해진, 창녕과 의령 꿈나무 위해 정부 돈 27억원 가져왔다!

창녕 옥야고 기숙사 증축 23.4억, 의령초 보수 3.48억원 확보

김욱 기자 | 입력 : 2021/03/04 [12:09]

[시사우리신문]국민의힘 조해진 국회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 사진)이 창녕과 의령의 꿈나무들이 보다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학업에 올인 할수 있도록 정부 예산 수십억원을 확보해 가져왔다.

 

▲ 국민의힘 조해진 국회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



조 의원은 지난 3일자 보도자료에서 확보한 예산과 사업을 살펴보면  ▲의령초등학교 본관동 외벽보수 사업 3억 4,800만원 ▲창녕옥야고등학교 기숙사 증축 사업 23억 4,400만원 등 총 26억 9,200만원의 교육부 특별교부금이 확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의원은 지난해 창녕 옥야고 기숙사를 방문하여 기숙사의 노후 실태를 확인하고, 학교 당국과 개선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의논을 가진 바 있으며, 1984년 건축된 의령초등학교의 본관은 잦은 누수 등 외벽의 노후화 따른 문제로 학생 안전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오던 것을 이번 특별교부금으로 학생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학습 활동을 하게 됐다. 

 

전교생이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창녕 옥야고등학교는 기숙사가 준공된 지 30년이 되어 노후화가 심각해 건물 안전과 학생들의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증축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기숙사 증축이 이루어지면 학생들이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해진 의원은 “코로나로 교육 여건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의령과 창녕에서 신청한 특별교부금이 모두 반영되어  학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학교생활을 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관내 교육환경의 개선이 필요한 학교들의 시설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학부모, 학교 관계자, 교육청, 교육부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