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강원도지사, 6.25 참전유공자 초청, 제복 위 카네이션 달아드리며 생활 속 보훈 실천에 앞장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16:51]

김진태 강원도지사, 6.25 참전유공자 초청, 제복 위 카네이션 달아드리며 생활 속 보훈 실천에 앞장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4/05/07 [16:51]

[시사우리신문]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5월 7일 어버이날을 하루 앞두고 6.25 참전유공자 7분을 도청에 초청해 카네이션을 직접 달아드렸다.

 

참석하신 참전 유공자는 6.25 참전유공자회 진성균 도지부장을 비롯해 서종을, 김종국, 최만지 도 부지부장, 박영택 도 지부 운영위원, 양승헌 도 지부 감사, 염기원 춘천시 지회장이다.

 

▲ 김진태 지사, 6.25 참전유공자 초청,제복 위 카네이션 달아드리며 생활 속 보훈 실천에 앞장

 

이번 참전유공자 초청은 작년 김진태 지사가 6.25 기념행사에 참석해 생활 속 보훈을 실천하고 다음 어버이날에는 오늘 드린 제복에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싶다고 기념사를 통해 다짐을 밝혔고, 그 다짐에 대한 약속을 잊지 않고 마련한 자리이다.

 

김 지사는 “제복을 입으신 모습을 뵈니 세월의 흐름과는 무관하게 참전용사의 기백이 고스란히 느껴진다”며 영웅의 제복을 입고 오신참전유공자 분들을 반갑게 맞이했고,가슴 위에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작년 6월 25일 한 분씩 치수를 재서 맞췄던 이 제복을 입혀드리며 다음 번 어버이날에는 새 제복 위에 카네이션을 꼭 달아드려야겠다는 다짐을 했었다” 면서,“내일이면 어버이 날인데 아버지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싶어도 세상에 계시지 않아 달아드릴 수 없지만 이렇게 6.25참전 유공자분들을 몇 분이라도 모셔서 카네이션을 달아드릴 수 있어 뜻깊다” 며,“앞으로 효자 아들 역할을 톡톡히 할 테니 건강하셔야 한다” 고 존경과 감사의 인사도 함께 전했다.

 

끝으로 김 지사는 “미래 세대들이 온몸을 던져 나라를 지켜주신 여러분과 6.25 전쟁을 잊지 않도록 춘천대첩 기념관 사업을 열심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도내에 살아계신 6.25 참전유공자는 1,822명으로 평균나이 92세이다.

 

도에서는 그간 생활 속 보훈을 실천하기 위해 앞서 민선 8기 들어서는 보훈 수당을 2배로 인상했고 금년 3월에는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 업무 협약을 맺기도 했으며 춘천에 보훈광장 건립을 추진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