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2.4%p↑, 35.1%…"한일중 정상회의 효과"[미디어리서치]

부정평가 62.8%…긍정평가와 격차 27.7%p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09:15]

尹 지지율 2.4%p↑, 35.1%…"한일중 정상회의 효과"[미디어리서치]

부정평가 62.8%…긍정평가와 격차 27.7%p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4/05/30 [09:15]

 

▲ 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도 / 미디어리서치, 뉴스핌 참조


[시사우리신문]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30%대 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발표됐다. 지지율 하락에 따른 보수층 결집효과 및 한일중 정상회의 등 외교행보가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27~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5.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62.8%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1%다.

 

지난 조사 대비 긍정평가는 2.4%포인트(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2.2%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27.7%p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와 5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6.9% '잘 못함' 60.5%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0.9% '잘 못함' 66.8%였다.

 

40대는 '잘함' 24.5% '잘 못함' 73.4%, 50대는 '잘함' 28.3% '잘 못함' 70.5%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43.4% '잘 못함' 55.5%였고, 70대 이상에서는 '잘함'이 50.2%로 '잘 못함'(46.3%)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37.6%, '잘 못함'은 61.3%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0.8% '잘 못함' 66.5%, 대전·충청·세종 '잘함' 46.4% '잘 못함' 52.7%, 부산·울산·경남 '잘함' 33.0% '잘 못함' 65.9%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47.1% '잘 못함' 47.3%, 전남·광주·전북 '잘함' 20.4% '잘 못함' 77.7%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42.7% '잘 못함' 57.3%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32.2% '잘 못함' 65.7%, 여성은 '잘함' 38.0% '잘 못함' 60.0%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 조사 때보다 소폭 상승한 배경에 대해 "우리나라 주도로 4년 반 만에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로 그동안 소원했던 한중일 3국을 한 테이블에 마주 앉게 만들었다는 점과 특히 한중관계 회복에 중요한 계기를 만들었다는데 성과를 이루었다는 점과 그동안 석 달 넘게 끌어온 의·정 갈등 요인 중 하나인 의대 증원 문제를 이번달 말로 최종 확정, 공표하며 마무리 하는 수순을 밟으며 ‘의정 리스크’를 줄여 나간 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 했다.

 

하지만 그제 국회서 재표결에서 부결된'채상병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문제, 고물가·고금리로 인한 민생경제 악화등 부정적인 요소들을 어떻게 잘 해결해 나가느냐에 따라 향후 지지율은 언제든 변화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4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