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예방 요령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13:01]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예방 요령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5/12 [13:01]

[시사우리신문]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교차가 큰 봄철에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특히 많이 발생할 수 있으니, 조리한 음식을 적정한 온도로 보관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5년간 계절별 퍼프린젠스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면 4월부터 6월까지 총 879명의 환자가 발생해 총 환자 수 1,744명의 50.4%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퍼프린젠스는 자연계에 널리 분포해 사계절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고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잘 자라며 열에 강한 포자 생성과정에서 만들어진 독소가 식중독을 유발한다.

 

따라서 퍼프린젠스 식중독은 산소와 접촉면이 적도록 많은 음식을 한 번에 조리하거나, 조리된 음식을 상온에 방치하는 경우 잘 발생하며 대개 묽은 설사나 복통 등 가벼운 증상이 나타납니다.

 

올해 1월 경기도 A초등학교에서는 구입한 닭볶음탕 도시락을 먹고 40여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사례가 있다.

 

퍼프린젠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요령은 다음과 같다.

 

육류 등은 중심온도 75℃ 1분 이상 완전히 조리 차가운 물이나 얼음을 채운 싱크대에 올려놓고 산소가 골고루 들어갈 수 있도록 규칙적으로 저어서 냉각 가급적 여러 개의 용기에 나눠 담고 따뜻하게 먹는 음식은 60℃이상, 차갑게 먹는 음식은 5℃이하에서 보관 - 뜨거운 음식을 바로 냉장고에 넣으면 냉장고 내부 온도가 상승되어 보관 중인 음식도 상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식혀서 보관 조리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하고 보관 음식 섭취 시 독소가 파괴되도록 75℃ 이상으로 재가열 식약처는 퍼프린젠스로 인한 식중독은 음식 조리·보관 시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으므로 급식소나 대형 음식점 등에서는 조리식품 보관방법, 보관온도를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