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치맥의 계절, 한 여름 통풍 주의보!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3:47]

다가오는 치맥의 계절, 한 여름 통풍 주의보!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0/07/16 [13:47]

[시사우리신문]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전국이 장마기간에 들어간 가운데 기상청은 올해 장마가 예년과 비슷한 7월 중반까지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특히 16일은 절기 상 삼복 가운데 첫 번째에 드는 초복이다. 기나긴 장마가 끝나면 7월말부터는 유래를 찾을 수 없는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예보가 벌써부터 걱정이다.

 

하지만 장마와 무더위 걱정을 날려버릴 만큼 우리를 설레게 하는 것은 한 여름 퇴근 후 야외 테이블에서 즐기는 바삭한 치킨과 시원한 맥주일 것이다. 해마다 맥주 판매량이 증가하는 여름이지만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야외활동이 줄어든 반면 집에서 맥주를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예년에 비해 맥주 판매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 다가오는 치맥의 계절, 한 여름 통풍 주의보!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처럼 여름철 맥주 섭취가 증가하면서 주의해야 할 대표적인 질환이 통풍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발표에 따르면 2016년 1년 중 7∼8월에 통풍 환자가 가장 많았으며, 1월에 비해서는 36%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지난 5년간 통풍 환자가 38.1% 증가하였으며, 2019년 전체 환자의 93%는 남자가 차지해 여자보다 현저히 많았다.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진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진 통풍은 몸 안에 요산이 과다하게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과다한 요산은 결정 상태로 몸속을 떠돌다가 관절이나 인대에 들어가게 되는데 우리의 인체는 이것을 해로운 물질로 인식하고 면역기관에서 요산 결정을 공격하게 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관절이 붓고 통증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여자에 비해 남자가 통풍이 주로 발생하는 이유는 콩팥에서 요산 제거 능력이 남자는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는 반면 여자의 경우 폐경 전까지 여성호르몬에 의해 요산 제거 능력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요산 수치가 높아도 모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자연적 경과에 따라 무증상 고요산혈증, 급성 통풍성 관절염, 간헐기 통풍, 만성 결정성 통풍 등 4단계로 나눌 수 있다. ‘무증상 고요산혈증’은 혈중의 요산 농도가 증가하였으나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상태이다.

 

통풍의 원인은 비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과 함께 지나친 음주와 서구화된 식습관, 스트레스 등이 지속되면 통풍이 발생하기 쉽다. 또한 폐경, 고열, 관절의 외상, 신장병과 더불어 유전적인 요인도 통풍의 한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드물지만 과로, 과식, 급격한 체중 감량, 심한 운동 등도 혈중 요산 농도를 증가시키는 원인이 된다.

 

통풍은 만질 수도 없고 바람만 스쳐도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급성 통풍성 관절염’의 경우 엄지발가락 등 각종 관절이 갑자기 붉게 부어오르면서 통증을 일으키며 이 시기에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증상이 없는 ‘간헐기 통풍’ 시기를 지나 ‘만성 결절성 통풍’의 단계로 진행될 수 있다. 만성이 되면 심하지 않은 통증이 지속해서 나타나며, 요산 결정체에 의해 형성된 결절이 신체에 나타나게 된다.

 

통풍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요법과 식이요법을 병행한다. 환자들마다의 치료법이 조금씩 다르고 같은 환자에서도 급성기의 치료법과 장기적인 치료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갑자기 관절이 아프고 부어오르는 급성의 경우 보통 소염진통제로 알려져 있는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제와 부신피질 호르몬제등을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통풍에 의한 관절염이 자주 생기지 않거나 혈중 요산이 아주 높지 않은 사람들에서는 되도록 약을 쓰지 않고 체중 조절, 절주, 과식 자제, 적절한 식이요법 등으로 증상을 조절하게 된다.

 

특히 요산수치를 정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요산의 원료가 되는 ‘퓨린’이라는 물질이 많이 포함된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육류나 어패류 특히 맥주는 통풍 환자라면 반드시 피해야한다. 반면 우유는 요산의 배설을 촉진해 관절에 축적되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통풍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

 

대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지혜 과장은 “통풍은 술과 연관이 많은데 술을 먹게 되면 우리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들게 하고 소변으로 요산이 배설되는 것을 방해한다”며, “특히 맥주는 요산의 원료가 들어있어 통풍과는 상극이라고 생각해야 하며 통풍이 있다면 금주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맥주와 함께 많이 먹는 치킨 등 튀긴 음식, 붉은 고기류, 고열량 음식 등에도 요산의 원료인 퓨린이 함유되어 있어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