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설 명절 기간 방심 없는 대응체계 유지 강조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1:15]

조길형 시장, 설 명절 기간 방심 없는 대응체계 유지 강조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02/08 [11:15]

[시사우리신문]조길형 충주시장이 설 명절 기간 지역사회의 안전을 지키는 것과 동시에 발전의 가속을 붙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조 시장은 8일 열린 현안업무 영상회의에서 “다가오는 설 명절에 예상되는 시민 불편 사항을 해소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종합대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해야 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각별한 노력이 요구되는 만큼 연휴 동안에도 방심 없는 대응체계를 유지할 것”을 강조했다.

 

▲ 조길형 시장, 설 명절 기간 방심 없는 대응체계 유지 강조

 

또한,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제한업종 운영시간이 9시에서 10시로 연장되면서 지역경제에도 다소나마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여전히 생계의 위협을 받는 분들이 있음을 명심하고 항상 시민의 어려움을 헤아리는 자세로 방역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의 시행을 언급하며 수소경제 중심도시 충주 건설을 향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수소법의 주요 내용에 포함된 수소충전소 및 연료전지 설치, 수소특화단지 지정 및 시군사업 실시 등 지자체의 수소 산업 육성에 필수적인 부분을 완벽하게 숙지하고 효율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우리 지역에 연관되는 사업의 구상 및 유치에 적극적으로 노력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중원종합휴양레저타운 조성을 위한 예비사업시행자로 ‘원익 컨소시엄’을 선정한 것에 대해 “경제 분야에 이은 관광산업 발전의 전기를 마련할 계기가 되도록 힘쓸 것”이라며 “인위적 개발보다는 생태, 힐링형 공간 조성을 목표로 기능 간 긴밀한 협조와 투명한 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사회의 신뢰를 확보해 갈 것”을 주문했다.

 

조길형 시장은 “지난 주말 동안 다수 시민과 접촉하는 민원담당 부서 전 직원이 선별진료소 검사에 응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는 등 지역 안전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전 공직자가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