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새학기 정상 개학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6:25]

경남교육청, 새학기 정상 개학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03/02 [16:25]

[시사우리신문]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일 개학 연기 없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일제히 개학하며 학사를 정상적으로 운영했다. 이는 지난달 8일 등교 확대에 따른 학사 ‧ 방역 종합대책에 따른 조치이다.

 

현재 경남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학교 밀집도 2/3를 준수해야 한다. 다만 유아, 초등학교 1·2학년, 고등학교 3학년, 특수교육대상자는 매일 등교한다. 또한 초·중·고 300명 이하 학교, 300명 초과 400명 이하이면서 학급당 평균 학생 수 25명 이하인 학교도 등교 인원을 자율적으로 결정함으로써 대다수 학교가 전교생 등교수업을 실시했다.

 

학생수 400명을 넘는 학교에서도 학교 상황에 따라 시차 등교 등을 통한 매일 등교와 단계별 밀집도 2/3를 준수하며 최대한 정상적으로 학사 운영을 시작했다.

 

3월 첫째주에 초등학교는 1·2학년 매일 등교와 시차등교를 포함하여 전체 학교의 87%(457교)가 등교한다. 중학교는 57%(152교), 고등학교는 42%(81교)가 매일 등교한다. 그 외 학교들은 2/3의 밀집도를 유지하며 등교 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원격수업은 경남형 미래교육지원플랫폼 「아이톡톡」을 활용하여 실시간 쌍방향 소통으로 진행된다.

 

경남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지원 인력을 학교에 대폭 배치했다. 초·중·고는 학교당 규모별로 2~6명, 특수학교 4명, 기타 학교 2명, 유치원(병설 제외)은 1~3명씩 방역지원 인력을 배치했다. 이로써 학교는 방역 부담을 덜고 교육활동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방역물품 확보와 학생 동선을 고려한 방역체계 구축, 감염병 위기 대응 모의 훈련 확대 등 기본적인 학교 방역시스템도 새롭게 준비했다.

 

개학 첫날인 2일 아침 박종훈 교육감은 창원 용호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정우석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장, 정복순 용호초 교장 등과 정문에서 등교맞이 행사로 새학기를 시작했다.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일일이 손을 흔들며 “학교생활 즐겁게 하라”면서 격려했다. 이어 중앙 현관의 체온계 점검 등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살폈다.

 

박종훈 교육감은 “지난해 경험을 토대로 2021학년도에는 하나하나 세심하게 챙겨 안전과 수업에 소홀함이 없도록 했다”면서 “방역지원 인력을 대폭 늘렸으며, 미래교육지원플랫폼 아이톡톡을 전면 보급하여 안전과 학습을 완벽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