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 전 의원, “여성 국회의원 볼모지 경남 정치역사 새로 쓸 것”

창원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선언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2/04/24 [12:55]

김영선 전 의원, “여성 국회의원 볼모지 경남 정치역사 새로 쓸 것”

창원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선언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2/04/24 [12:55]

“창원은 17대 할아버지때 정착, 북면과 진해서 어린시설 보내" 

 

“여성 국회의원 한명도 배출하지 못한 경남의 정치 역사를 여성인 저 김영선이가 새로 쓰겠습니다.”

  

[시사우리신문]김영선 전 의원이 박완수 의원의 도지사 출마로 공석이된 창원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24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경남대 학생등 지지자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2008년 국제금융위기 닥쳤을 때, 위기를 극복하는 데 주역을 맡은 바 있다”며 “탄핵의 파고를 넘어 문재인 정부의 부정부패와 폭증하는 세금, 경제와 일자리 파괴에 끊임없이 뜨거운 열정과 눈물로 정권교체를 위해 투쟁해왔다”고 입을 열었다.

  

▲ 김영선 전 의원이 창원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전 의원은 일각의 지역연고 시비를 의식한 듯 “어린시절 의창구 무동리의 귀후제 제실에서 자랐으며, 17대조 할아버지부터 할아버지까지 창원 의창구 북면과 진해에서 살다 공무원 부친을 따라 전국을 돌며 공부하고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의창구 미래산업과 지식사회가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으로 새롭게 거듭나는 전진기지 조성 ▲의창구 1조 예산 확보로 제2의 강남화 ▲경남 최초 여성 국회의원으로 남성과 여성이 어울리는 새로운 지식경제 시대 도모 ▲창원시를 박완수 지사와 함께 태평양의 전진기지, 창선과 대양이 어우러지는 국제기지화 ▲대구-창원간 국가철도망 연결 등을 주요공약으로 내세웠다. 

 

그러면서 “윤석열 당선자와 학창시절 고시 공부를 경험하며 상식과 정의를 배웠고, 선대본부에서 ‘민생안전특별본부장 겸 특별위원장으로 정권교체에 헌신한 바 있다”며 윤 당선자와의 각별한 인연도 소개했다. 

 

김 전 의원은 “경남의 딸이 당당한 경남여성을 위해 최초의 여성 국회의원의 길을 개척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박완수 의원의 지역구 보궐선거 출마에 국민의힘 김영선 전 의원, 김종양 전 인터폴총재와 민주당 김지수 전 도의회의장등이 거론되고 있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김영선 창원 의창구 보궐선거 출마 선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