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우 창녕군수 ‘조해진은 밀실공천 취소하라’ 단식 농성 돌입

“여론조사 1위, 군정수행평가 58.5% 현직 컷오프 기준이 뭐냐?”
일부 군민들, 조해진 6년전 발언 영상과 사무실 입구 근조화로 ‘반발 표출’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2/04/24 [14:50]

한정우 창녕군수 ‘조해진은 밀실공천 취소하라’ 단식 농성 돌입

“여론조사 1위, 군정수행평가 58.5% 현직 컷오프 기준이 뭐냐?”
일부 군민들, 조해진 6년전 발언 영상과 사무실 입구 근조화로 ‘반발 표출’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2/04/24 [14:50]

[시사우리신문]여론조사 1위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창녕군수 경선에서 컷 오프 당한 한정우 창녕군수가 ‘조해진은 밀실공천을 취소하고 공정 경선을 보장’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 한정우 군수가 착찹하면서 차분한 표정으로 맞은 편 조해진 의원 사무실을 바라보며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 군수는 23일 오후 4시부터 창녕군청 앞 조해진의원 사무실이 마주 보이는 진마트 주차장에서 지지자들 수십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간이 천막을 설치하고 단식에 들어갔다.

 

한 군수는 지난 22일, 경남도당 앞에서 가진 ‘밀실야합공천 규탄’ 기자회견 및 집회에서 “민심을 거스르는 권력은 없다”며 “여론조사에서 2위보다 16%나 앞서고, 군정수행 평가에서도 군민들의 절반이 넘는 58.5%의 호평을 받고 있는 현 군수인 나를 경쟁 기회마저 박탈하는 컷오프를 시킨 이유가 무엇이냐”고 울분을 토했다. 

 

▲ 한정우 군수가 착찹하면서 차분한 표정으로 맞은 편 조해진 의원 사무실을 바라보며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 군수는 “경선 컷오프는 특정인을 주기 위한 술수”라며 “2년전부터 공공연히 나돌던 소문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한 군수는 이날 중앙당 공심위에 재심을 신청했으며, 경선여론조사 전인 25일경 ‘인용’ 아니면 ‘기각’ 결정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 "여론조사 1위 현직군수를 컷오프 왜 시켰나?" 일부 군민들이 조해진 사무실 입구에 조화 시위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일부 군민들은 조해진 사무실 앞에 조화를 갖다 놓는 등 ‘조해진 의원의 밀실공천에 대한 반발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또한, 6년전 조 의원이 새누리당 공천 컷오프 직후, 기자회견 당시 한 발언 영상이 페이스북과 SNS로 퍼져나가 ’창녕의 조적조(조국 전장관 빗댄 단어)‘라는 신조어마저 들려나오고 있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