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소하천 정비 및 수해복구 공사 이상 무

안민기자 | 기사입력 2020/11/03 [14:56]

가평군, 소하천 정비 및 수해복구 공사 이상 무

안민기자 | 입력 : 2020/11/03 [14:56]

[시사우리신문]가평군이 추진하고 있는 사그막천 정비공사가 내년 4월 준공될 예정이다. 또 올해 여름 피해를 입은 산유천 수해복구 공사도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3일 군에 따르면 재해예방에 기여하고 지역주민들에게 친환경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소하천 정비공사(사그막천)와 산유리 일원 산유천 개선공사(수해복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 달전천생태하천공사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소하천 정비공사는 가평읍 대곡리 사그막마을 일원 사그막천 1.95km 구간에 대해 호안정비 및 제방축조 1.3km와 교량재가설 6개소 등을 설치하고 있다.

 

군은 현재 80% 완료된 편입토지 및 물건 손실보상 협의를 올해 말까지 보상완료하고 내년 4월 준공할 계획이다.

 

사업 공정률은 90%를 보이고 있으며 사업비는 53억여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군은 가평읍 산유리 135-1번지 일원 3.78km구간에 대해 지방하천 개선복구 사업도 추진한다.

 

내년 2월까지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고 같은 해 3월부터 공사를 추진해 2022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이 구간에는 하천정비를 비롯해 교량 8개소, 보 및 낙차공 14개소가 정비된다. 사업비는 71억여 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018년 6월 착공한 달전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금년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나 올 여름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어 공사가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공정률 70%를 넘고 있는 달전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가평읍 두밀리~달전리 북한강 합류지점까지 8.8km 구간에 대해 생물서식지 조성 및 환경생태유량 공급, 여울 및 어도설치, 산책로 등 다양한 시설들이 마련된다.

 

달전천 생태하천 복원은 단위사업으로는 최대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인 가운데 국비 172억, 수계기금 120억, 군비 51억 등 총 345억여 원이 마련됐다.

 

공사가 완료되면 생태적 가치 증진 및 북한강의 상수원 수질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홍수배제 및 치수기능 향상과 관광가평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김성기 군수는 최근 사업장을 찾아 “공사추진사항 및 추진상의 문제점 등을 도출해 신속한 해결책을 마련함으로서 사업성과를 극대화하고 사업추진에 효율화를 기해 '군민중심의 가평'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