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미성, 바람의 언덕도 문 닫는다”

안민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5:20]

“매미성, 바람의 언덕도 문 닫는다”

안민기자 | 입력 : 2020/12/23 [15:20]

[시사우리신문]정부가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경남 거제시가 관내 주요 관광지를 폐쇄하고 5인 이상 모임 제한과 방역실태 지도 점검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강화에 총력을 기울인다.

 

거제시는 연말연시 지역 관광지를 중심으로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을 대비해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매미성, 바람의 언덕, 외도 등 유명 관광지의 문을 닫기로 했다.

 

▲ 바람의 언덕(사진제공=거제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매년 개최하던 장승포 송년불꽃축제와 몽돌개 해맞이 등 주요 행사도 모두 취소한다.

 

관내 모든 식당에서는 5인 이상의 모임과 회식이 전면 금지된다.

 

24일부터는 식당 내 5인 이상으로 예약하거나 5인 이상이 동반 입장하는 것도 불가능하며 파티와 개인 모임 장소로 활용되는 파티룸은 집합금지가 적용된다.

 

지역 간 이동을 줄이기 위해 리조트, 호텔, 게스트하우스, 농어촌민박 등 숙박시설 예약도 객실의 50% 이내로 제한한다.

 

거제시는 이와 함께 요양병원·시설을 비롯해 지역 내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목욕탕, 스크린골프장, 동물병원 관련자에 대한 광범위한 선제검사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방역 관리에 매진한다.

 

아울러 경찰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식당과 관련 시설, 집합금지 업종 등에 대한 방역실태 지도 점검을 시행하고 방역 수칙 위반 시 관계법령에 의한 처벌과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방역강화 기간 동안 거제시에서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는 기존대로 유지되며 정부의 특별 방역 대책을 우선 적용한다.

 

시설별 제한 사항은 시청 소관부서에서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 외도보타니아(사진제공=거제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변광용 거제시장은 “연말연시 거제나 타 지역으로 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은 이번 방문을 다음 기회로 미뤄 주시기를 바란다”며 “성숙한 의식과 방역 강화를 통해 나와 가족, 우리 모두가 하루 빨리 소중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관광객과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이해와 동참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스키장과 해돋이 관광명소 폐쇄와 5인 이상의 집합·모임 금지를 내용으로 하는 연말연시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12월에만 8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연쇄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거제시는 지난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한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