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황희 문체부장관 임명 강행…대통령이 임명철회 38.8% 〉 대통령 뜻 존중 36.5% 〉 자진사퇴 18.0%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0:24]

文대통령, 황희 문체부장관 임명 강행…대통령이 임명철회 38.8% 〉 대통령 뜻 존중 36.5% 〉 자진사퇴 18.0%

김은수 기자 | 입력 : 2021/02/17 [10:24]

[시사우리신문]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적격 의견의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야당의 동의 없이 단독으로 채택 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재가함에 따라 황 장관은 야당의 동의 없는 29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황 장관은 20대 국회의원 때 국회 본회의에 불참하면서 병가를 내고 해외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데 이어 부동산 투기나 위장전입 등 공직자로서 자격 시비를 불러일으키는 등 과연 문체부 장관으로 적합한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기관인 미디어리서치는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동의 없이 황희 의원을 문화체육부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과 관련해 사회현안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文대통령, 황희 문체부장관 임명 강행…대통령이 임명철회 38.8% 〉 대통령 뜻 존중 36.5% 〉 자진사퇴 18.0% (참고자료 = 미디어리서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2월 17일에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태에서 황희 국회의원을 문화체육부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과관련한 질문에 대통령이 임명철회 38.8% 〉 대통령 뜻 존중 36.5% 〉 자진사퇴 18.0%, 잘 모름 6.8%로 조사됐다.

 

남성은 대통령 뜻 존중 39.9% 〉 대통령이 임명철회 39.1% 〉 자진사퇴 16.7%, 잘 모름 6.8%로 응답했으며,여성은 대통령이 임명철회 38.4% 〉 대통령 뜻 존중 33.1% 〉 자진사퇴 19.2%, 잘 모름 9.3%로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답변한 세대는 70대 이상이 50.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50대 44.7% 〉 20대 43.6% 〉 60대 36.7% 순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고 답변한 세대는 40대가 53.3%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60대 38.8% 〉 30대 36.7% 〉 70대 이상 36.2% 순으로 답변했다.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답변한 세대는 30대가 23.3%로 가장 높게 답변했고, 60대 20.4% 〉 50대 18.4% 〉 40대 14.1% 순으로 응답했다.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강원/제주가 60.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대구/경북 57.5% 〉 서울 40.6% 〉 부산/울산/경남 39.4% 순으로 조사 됐다.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51.1%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대전/세종/충남/충북 50.0% 〉 인천/경기 45.8% 〉 서울 35.2% 순으로 조사 됐다.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부산/울산/경남이 28.8%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강원/제주 23.3% 〉 광주/전남/전북 17.8% 〉 대구/경북 17.5% 순으로 응답했다. 

 

이념적인 성향별로는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답변한 층은 보수가 55.4%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42.3% 〉 진보 26.1% 순으로 응답했다.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고 응답한 층은 진보가 59.1%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32.7% 〉 보수 23.9% 순으로 응답했다.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답변한 층은 중도 20.8% 〉 보수 16.3% 〉 진보 7.8% 순으로 조사됐다.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이번 여론조사는 "야당이 "30번을 채우게 되면 청문회는 아예 치워라"라고 꼬집을 정도로 문 정부 들어서 이번을 포함해 29번째나 국회에서 야당의 동의 없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여당 단독으로 채택한 후 임명된 사례로 이명박 정부 시절 17건, 박근혜 정부시절 10건을 합친 규모를 넘어섰다. 이번 조사를 보더라도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라는 것보다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와 자진사퇴를 합쳐 과반수가 넘은 결과가 나왔는데 여론은 그동안 여야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국회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후에 대통령이 ‘묻지마식으로 임명’하는 것에 대해 민주주의의 근간인 삼권분립을 위협받는 것이라는 인식이 높은 여론조사결과"라고 해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미디어저널과 시사우리신문,폴리뉴스, 디스커버리 의뢰로 지난 2월 1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9,433명을 접촉해 504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전체 응답률은 5.34%(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무선 100%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1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