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병원, 보건복지부 ‘응급실 격리병상 설치 지원사업’ 선정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2:40]

대동병원, 보건복지부 ‘응급실 격리병상 설치 지원사업’ 선정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1/02/24 [12:40]

[시사우리신문]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은 지난 23일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한 ‘응급의료기관 격리병상 설치 지원사업’에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가 ‘코로나19’ 유증상 응급환자를 일반 응급환자와 분리 진료할 수 있도록 응급실 내에 음압 및 일반격리병상 설치를 지원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국립중앙의료원(중앙응급의료센터)을 통해 지난 1월말 전국의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다.

 

▲ 대동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

 

정부는 이번 사업을 위해 총 110억9800만원의 예산을 마련하였으며, 지원 대상은 현재 응급의료법령에 따라 지정된 응급의료기관 중 격리병상이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 1분기 내 추가 설치가 가능한 기관을 우선적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기관에는 정부가 설치비의 80%를 지원하고 의료기관에서 20%를 자체 부담하며 음압격리병상의 경우 최대 2억원, 일반격리병상은 최대 1600만원이 지원된다.

 

보건복지부는 응급의료기관이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검토하여 총 60개 병원을 1차 선정하였으며, 지원규모는 약 300억이다. 특히 대동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는 부산에서 유일하게 지원 대상 의료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대동병원은 향후 3월 중으로 일반격리실을 설치해 운용할 계획이며, 보건복지부는 이번 1차 지원을 통해 전국 13개 음압격리병실과 73개 일반격리실을 추가 확보하게 되었다.

 

응급실 내 격리병상은 평상시 일반 응급환자의 진료시설로 운영하며, 호흡기 응급환자 진료 및 감염병 위기 등의 상황에서 감염병 환자 진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 2019년부터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승격한 대동병원은 동부산권 지역 유일의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중증응급환자 치료를 담당하고 있다. 또한 이번 사업뿐만 아니라 지난 1월말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21년 이동식 격리병상 설치 지원사업’에도 선정되어 3월초부터 이동식 음압격리실 2개를 추가 운용하는 등 지역 응급의료 서비스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대동병원 박경환 병원장은 “그동안 한정된 음압격리실로 인해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발열 증상 등 유증상 응급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여건이 부족해 어려움이 있었다”며, “대동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는 그동안 축적한 치료 역량과 이번 정부 지원 사업 선정 등을 통해 지역 내 중증 응급환자들의 적정 치료를 선도하고 소중한 생명을 되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