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부동산 가격 전망…하락 31.4% 〉 상승 29.3% 〉 지금과 별 차이 없음 29.1%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1:34]

향후 부동산 가격 전망…하락 31.4% 〉 상승 29.3% 〉 지금과 별 차이 없음 29.1%

김은수 기자 | 입력 : 2021/03/05 [11:34]

[시사우리신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3일 문재인정부가 출범 이후 4년 동안 수차례 부동산 대책을 내놨음에도 서울 아파트값(전용면적 99㎡·30평형 기준)은 한 채당 5억원이 올랐다는 분석결과를 내놓았고, 부동산 공시지가 현실화에 따른 과세표준 증가로 종합부동산세 및 재산세 등과 같은 부동산 보유 관련 세수 증가율이 공시지가 상승률보다 더 가파를 것이라는 분석이 국회예산정책처에서 나오는 등 앞으로도 부동산 가격이 상승할 거라고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기관인 미디어리서치는 향후 부동산 가격을 전망하는 사회현안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향후 부동산 가격 전망…하락 31.4% 〉 상승 29.3% 〉 지금과 별 차이 없음 29.1% (참고자료 = 미디어리서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3월 5일에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문재인 정부가 추진해온 부동산 세제강화와 공공 주택 공급확대정책 등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가격이 향후 어떻게 될 것이라고 전망 하는가'와관련한 질문에 하락 31.4% 〉 상승 29.3% 〉 지금과 별 차이 없음 29.1%, 잘 모름 10.2%로 조사됐다. 

 

남성은 상승 38.5% 〉 하락 27.4% 〉 지금과 별 차이 없음 26.6%, 잘 모름 7.6%로 응답했다.

 

여성은 하락35.3% 〉 지금과 별 차이 없음 31.6% 〉 상승 20.3%, 잘 모름 12.8%.로 남성은 상승이 여성보다 무려 20% 가까이 높게 응답했고, 여성은 남성보다 하락이 한계허용 오차 범위 밖에서 다소 높게 응답 했다.

 

연령별로는 부동산 가격이 앞으로 하락 할 거라고 답변한 세대는 40대가 34.7%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50대 33.9% 〉 60대 29.9% 〉 30대 23.8% 순으로 조사됐다. 상승 할 거라고 답변한 세대는 20대가 41.2%로 가장 높게 답변했고, 30대 39.7% 〉 40대 37.6% 〉 70대 이상 34.8% 순으로 응답했다.

 

지금과 별 차이가 없을 거라고답변한 세대는 60대가 34.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30대 30.2% 〉 70대 이상 29.0% 〉 50대 28.1% 순으로 조사됐다.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부동산 가격이 앞으로 하락 할 거라고 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38.8%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강원/제주 35.0% 〉 인천/경기 31.8% 〉 부산/울산/경남 31.7%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에 상승 할 거라고 답변한 지역은 서울이 40.7%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대구/경북 40.6% 〉 부산/울산/경남 39.7% 순으로 응답했다. 지금과 별 차이가 없을 거라고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34.7%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대구/경북 34.4% 〉 대전/세종/충남/충북 34.0% 〉 인천/경기 26.5% 순으로 조사됐다.

 

이념적인 성향별로는 부동산 가격이 앞으로 하락 할 거라고 답변한 층은 진보가 40.9%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29.6% 〉 보수 16.7%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에 상승 할 거라고 답변한 층은 보수 41.7% 〉 중도 33.6% 〉 진보 26.5% 순으로 조사됐다. 지금과 별 차이가 없을 거라고답변한 층은 보수가 31.7%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28.8% 〉 진보 22.7% 순으로 응답했다.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국민들은 문재인정부가 집권 4년여 동안 무려 25번이나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각종 규제들을 백화점 나열식으로 제시했지만 결국 집값 상승을 막지 못했고, 집 한 채만 갖고 있는 실 거주자에게도 세금 부담을 줘 피해를 입히고 있다는 인식이 강하다. 이번 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부동산 가격에 대한 향후 전망은 한계 허용 오차 범위 내에서 상승과 하락이 팽팽하게 나온 것은 그 동안 쏟아낸 각종 규제와 올 해부터 높은 부동산 보유세 인상과 주택 공급에 대한 기대감, 지난 몇 년간 오를 만큼 오른데 따른 실 구매자들의 부담감 등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생각도 있지만, 앞으로도 계속해서 부동산 가격은 상승 할 수 있는 여지가 높을 것이라는 여론도 팽팽하게 나왔다고 해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폴리뉴스와 미디어저널,시사우리신문,아시아에이 의뢰로 3월 4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190명을 접촉해 502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전체 응답률은 4.11%(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무선 100%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1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