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시장, 국무총리에 3·15의거 발원지서 3·15특별법 통과 건의

제 61주년 3·15의거 기념식 앞서 특별법 통과 당위성 설명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12:23]

허성무 시장, 국무총리에 3·15의거 발원지서 3·15특별법 통과 건의

제 61주년 3·15의거 기념식 앞서 특별법 통과 당위성 설명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03/15 [12:23]

[시사우리신문]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5일 오전 11시 국립3·15민주묘지에서 ‘제61주년 3·15의거 기념식’이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거행됐다고 밝혔다. 

 

3·15의거는 61년전 학생들과 시민들이 부정선거와 독재정권에 저항하여 과감히 맞서 싸웠으며, 4·19혁명의 도화선이 돼 우리나라 민주주의 초석을 다진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역사이다. 

 

▲ 허성무 시장, 국무총리에 3·15의거 발원지서 3·15특별법 통과 건의



이날 기념식은 3·15의거 유공자의 고귀한 희생을기리고, 자유·민주·정의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국민통합의 계기로 삼고자 ‘새 희망을 품고 가고 가고 또, 간다’는 주제로 열렸다. 정세균 국무총리,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해 허성무 창원시장, 3·15의거 관련 국가유공자및 유족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3·15의거의 노래 제창 순으로 경건하게 진행됐다.

 

기념식 참석에 앞서 허 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민주화 운동의 시발점인 3·15의거 발원지 동판과 상징공간 조성 사업 현장을 방문해 발원지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허 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3·15의거 발원지 동판 앞에서 3·15의거 특별법 통과를 건의했다. 

 

3·15의거 발원지는 독재정권과 부정선거에 항거한 민주화 운동의 도화선이 된 곳이다. 시는 민주주의 역사를 상징하고 교육,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조성을 위해 3·15의거 발원지 상징공간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7월 중에 개관해 ‘민주성지 창원’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정통성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허성무 시장은 국립3·15민주묘지에서 꽃다운 나이에 영면하신 3·15의거 유공자에 참배하고관련 유족들을 위로하며, “3·15의거 민주 열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계승 발전될 수 있도록노력하여 민주성지 창원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