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코로나 의료인력 감염관리수당 3042억 신규 편성

김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09:57]

강기윤,코로나 의료인력 감염관리수당 3042억 신규 편성

김호경 기자 | 입력 : 2021/03/24 [09:57]

[시사우리신문]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지난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의료인력 감염관리수당 지급 예산 3,042억이 신규 편성됐다고 밝혔다.

 

 

▲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강기윤 의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와 확산방지를 위하며 노력하는 의료인력의 처우를 개선하고, 파견의료진과의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진료에 참여한 원소속 의료인력에게 감염관리 수당을 편성해 의결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2월까지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확진자 치료에 근무했거나 예정인 원소속 의료인력(의사·간호사·간호조무사·임상병리사·방사선사·폐기물처리 및 환자배식 인력, 기타 방역인력) 2만명에게 감염관리수당을 지급하게 된다. 

 
강기윤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최전선에 서 있는 의료인력들은 코로나19 감염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장기간 격무로 인해 번-아웃에 직면해 있다”며 “국가가 정당하게 의료인력의 노고를 인정·평가하고 사기를 북돋아 코로나19 사태를 하루빨리 끝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강 의원은 마스크 지원, 의료인력 인건비 및 수당, 어린이집 교사 고용지원 등 국민과 근로자 입장에서 필요한 예산들을 대거 반영시키기도 했다.

 
▶ 저소득층 코로나 마스크 지원

 
- 246만명, 기존 정부안 계획상 50매에서 더 늘려 1인당 100매씩 반영

 
▶ 백신접종자 휴가 부여 제도마련 부대의견 반영

 
▶ 어린이집 연장보육교사 4000명 추가 고용 지원 145억 증액

 
▶ 약국 및 1차 의료기관(의원급, 보건소) 비대면 체온계 설치 지원 위한 82억원(약국) 및 115억 8천만원(의료기관) 반영

 
▶ 백신접종센터 설치 및 운영비, 의료기관 시행비 등 4000억 신규 반영

 
▶ 백신접종센터 약사 인건비 190억 반영

 
▶ 백신 이상반응 대응 핫라인 운영 위한 의사 및 간호사 인건비 17억 증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