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7년 만에 착공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2:08]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7년 만에 착공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1/03/30 [12:08]

[시사우리신문]진주시는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이 2014년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노후산단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이후 7년 만에 공사 착공에 들어가 2025년까지 466억 원을 투입해 재생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우선 시행하는 공단로 구간은 지난 2013년 혁신도시와 연계해 김시민대교~상평공단~진주원도심을 연결하는 간선도로로 김시민대교~구)삼삼주유소의 1,362m 구간 중 1,140m는 혁신도시 서측 진․출입로 확장공사로 8차로로 확장되었으나 나머지 222m 구간은 도로확장 공사가 시행되지 않아 출퇴근 또는 도로변 하역작업 시 정체가 가중되어 공단 물류 수송의 큰 저해 요인이 되어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올 연말 도로확장 사업이 마무리되면 공단 진‧출입 지점의 수송이 원활하게 되고 혁신도시 간 이동이 크게 개선되어 원도심과 신도심 간의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7년 만에 착공

 

상평산업단지 재생사업은 민간참여를 유도하고 쾌적한 산단 환경 조성을 위해 조성된 지 30년이 경과한 노후 산업단지를 2025년까지 상평산단 일원 205만 7000㎡ 부지에 협소한 도로와 노상 불법주차 등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도로 확장(도로확장 L=1,170m B=20~40m, 차로개선 L=899m B=20m)과 주차난 해소를 위한 주차장 설치, 근로자들의 휴식 및 정서함양을 위한 공원 조성 등 공공기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또한 기반시설 확충사업과 별도로 민간의 투자 촉진을 위한 복합용지 도입은 국토연구원과 공모(안) 검토가 마무리 단계에 있어 올해 안에 실효성 있는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계획이며, LH와 공동개발 추진 중에 있는 상대동 일원 활성화 구역 개발사업은 LH에서 최종 검토를 거쳐 환지계획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30일 오전 공단로 병목구간 도로 확장 공사 현장을 방문한 조규일 진주시장은 “기반시설 착공으로 본격적인 재생사업이 추진된다”며 “향후 복합용지 공모사업, 활성화구역 개발사업이 순차적으로 시행되면 상평일반산업단지는 첨단산업단지로 재정비되어 도심 내 낙후지역에서 성장거점지역으로 변모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