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체감형 적응대책으로 기후변화 피해 줄인다!

정재학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4:43]

부산시, 시민체감형 적응대책으로 기후변화 피해 줄인다!

정재학 기자 | 입력 : 2021/04/14 [14:43]

[시사우리신문]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예방적 관리의 일환으로 「제3차 부산광역시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 계획(이하 ‘적응대책’)」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기후변화 적응대책은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예방적 관리계획으로 시는 지난 2012년부터 5년마다 적응대책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지난 106년간(1912~2017년) 우리나라의 연평균기온은 약 1.8℃ 상승해 전 지구 평균 온난화(0.85℃)보다 빠르다. 계절적으로는 겨울과 봄의 기온상승이 가장 뚜렷하게 나타나고, 8월 열대야일수가 증가하는 고온극한현상 일수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유례없는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침수·산사태의 피해가 발생하고, 2018년 여름철에는 전국적인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농작물과 양식생물 등의 피해도 잇달았다.

 

이런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과 피해는 저소득가구와 홀몸 어르신, 장애인 등 사회적·경제적 취약계층에 더 크게 나타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부산지역은 65세 이상 고령자가 시 전체인구 대비 19.6%(2021.3월 말 기준)로 7대 광역시 중 제일 먼저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지역 차원의 기후변화 적응대책은 더욱 중요하다.

 

이에 시는 제3차 기후변화 적응대책에 ▲물관리 ▲생태계 ▲국토·연안 ▲농수산 ▲건강 ▲산업·에너지 등 6개 부문 취약성을 분석해 반영하고, 시민들의 적응력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기후변화 취약계층을 중점 보호하고 폭염, 홍수 등 이상기후와 미래 기후위험을 고려한 강화된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는 오늘(14일) 오후 2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비대면으로 개최해 용역 수행계획을 공유하고 전문가, 관계자 등 30여 명과 함께 자문 및 토론을 거쳐 연구용역의 내실을 다진다.

 

또한, 연구 수행과정에서 전문가, 관련 기관, 시민 등 모든 적응 이행 주체와 충분한 의견수렴과 협의를 거쳐 올해 말까지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50 탄소중립을 향한 노력과 함께 이상기후에 대비하고, 더워진 지구에 적응해 피해를 줄이는 기후변화 적응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며 “미래기후변화로 인한 각종 위험요인을 예측하고 이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해 기후위기에서 안전한 부산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