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시장,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 광역교통 현안 건의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5:04]

허성무 시장,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 광역교통 현안 건의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1/04/19 [15:04]

[시사우리신문]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9일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광역교통관련 핵심 현안 지원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최기주 위원장은 창원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있는 S-BRT, 수소트램 도입 현장과 성주사역 환승센터를 방문하고 정부차원의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창원시를 찾았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지자체/기관별로 분산 수행하고 있던 광역교통행정체계를 일원화하고 광역철도·도시철도·BRT·혼잡도로 등 광역교통체계의 효율성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2019년 3월 출범된 광역교통 전담기구이다.

 

▲ 허성무 시장,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 광역교통 현안 건의

 

허성무 시장은 최기주 위원장과의 면담을 통해 대광위에서 선정한 S-BRT 시범사업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S-BRT의 국비 지원률 50→60% 상향과 수소트램 도입을 위해 가장 걸림돌이 되고 있는 타당성조사의 제도개선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진해신항의 조성이 확정되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및 배후단지의 급속 성장으로 창원과 부산의 광역교통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부산도시철도 하단-녹산선을진해까지 연장하는 녹산-진해 광역철도가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광역철도 사업이 계획 수립에서 개통까지 10년 정도 소요됨을 감안할 때 이번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창원-부산간 광역교통 수요 뿐만 아니라 대구와의 광역통행량도 고려해 대구와 창원을 연결하는 창원산업선을 건설하여 광역철도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창원과 대구를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의 교통량이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여 상시적인 지·정체가 발생하는 만큼 도로교통 수송의 한계에서 벗어나 철도수송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광역철도 중심의 교통망 확충이야말로 수도권의 과밀을 억제하고 비수도권의 활성화와 부·울·경 메가시티 플랫폼 구축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특례시 규모에 맞는 광역교통시설 확충을 위해 필요한 사항은 중앙부처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협력하여 현안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