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자연재해ㆍ화재 피해 경남BC카드 고객 ‘금융지원’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6:17]

BNK경남은행, 자연재해ㆍ화재 피해 경남BC카드 고객 ‘금융지원’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04/26 [16:17]

[시사우리신문]BNK경남은행(은행장 최홍영)은 태풍ㆍ홍수ㆍ가뭄 등 각종 자연재해와 화재로 피해를 입은 경남BC카드 고객을 금융지원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오는 12월 31일까지 각 지역 행정기관으로부터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 받은 뒤 금융지원을 신청하면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최대 6개월 분할결제 , 해당기간 연체료 면제 등의 혜택을 준다.

▲ BNK경남은행, 자연재해ㆍ화재 피해 경남BC카드 고객 ‘금융지원’

 

카드사업부 한정안 부장은 “갑작스런 천재지변과 불의의 사고로 피해를 입은 경남BC카드 고객들이 어려움을 털고 일어설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청구유예와 분할결제 그리고 연체료 면제 등 금융지원이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자연재해ㆍ화재 피해를 입은 경남BC카드 고객에 대한 금융지원과 별도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고 있다.

 

오는 12월 31일까지 경남BC카드로 부가세(건별 5만원 이상)를 납부하면 최대 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